경산시, 행복두바퀴 공공자전거 대여 시범 운영
경산시, 행복두바퀴 공공자전거 대여 시범 운영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06.08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산시(권한대행 부시장 최대진)에서 최근 시범 운영 중인 행복두바퀴 공공자전거 대여사업이 이용객들로부터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사진=경산시 제공)
행복두바퀴 공공자전거 대여  (사진=경산시 제공)

「도시온도 1도 낮추기」의 일환인 꿈애(愛)그린도시 프로젝트 사업 가운데 하나인 행복두바퀴 공공자전거 대여사업은 대구도시철도 2호선 영남대역·임당역·정평역 등 유동인구 밀집지역에 1~3Km 간격으로 무인자전거대여소 18개소에 150대를 배치해 승용차를 이용하지 않고도 빠르게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단말기(스마트폰)에‘꿈애(愛)그린도시’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고 최초 1회 회원가입 및 본인인증을 한 뒤 자전거 거치대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만15세 이상의 누구나 자유롭게 대여가능하며 스테이션 위치정보, 대여가능 자전거 대수 등의 정보도 간편하게 확인 가능하다.

대여시간은 1시간, 1일 최대 3회까지 올해 연말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공식홈페이지 http://www.happybike.kr 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행복두바퀴 공공자전거 임대 사업은 2016년 지역행복생활권 선도사업으로 선정돼 영천·청도와 연계협력 사업으로 경산시에 소재한 대구대학교 꿈애그린사업단에서 추진 중에 있으며, 금년에는 경산역, 경산우체국, 경산실내체육관 등 15개소의 스테이션과 자전거 100대를 추가 설치 할 예정이다.

경산시장 권한대행 최대진 부시장은 “공공자전거를 이용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 무인자전거 대여소 및 공공자전거를 추가로 설치하는 등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