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노인복지 허브 노인종합복지관 첫 개관
경주시, 노인복지 허브 노인종합복지관 첫 개관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06.08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양, 정보화 교육 및 취미, 건강 등 정규 강좌는 8월경부터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 지역 어르신들의 숙원이었던 경주시노인종합복지관이 이달 중 준공을 앞두고 개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경주시 제공)
노인종합복지관 개관 준비 중(사진=경주시 제공)

시에 따르면 지역의 노인인구는 51,672명으로 전체 시민의 20%를 넘어서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하여 어르신들을 위한 맞춤형 종합복지행정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지난 2011년부터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생활과 여가, 건강, 일자리 등 종합적 서비스를 지원하고, 다양한 복지욕구를 체계적으로 제공하고자 노인종합복지관 건립을 추진해 왔다.

2016년 4월 착공에 들어가 준공을 앞둔 노인종합복지관은 사업비 118억원을 투입해 노서동 130-6번지 일대에 부지면적 3,372㎡에 연면적 2,920㎡로 지하1층 지상 4층 규모로 들어선다.

건물 1층에는 강당과 관리사무실, 2층에는 어르신들이 다양한 여가와 취미활동을 즐길 수 있는 당구장, 탁구장, 취미교실, 컴퓨터실, 회의실 등이 들어선다.

3층에는 바둑, 장기, 서예 등 프로그램 교육실과 체련단련실, 평생학습 및 도서실이, 4층에는 경로식당과 노래방, 실버카페, 자원봉사자실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이번에 신축되는 경주시노인종합복지관은 어르신들의 입장을 고려한 다양한 배려가 특히 돋보인다.

복지관 전체 벽면에 안전바 부착, 미끄럼 방지를 위한 바닥재 무광택 시공, 동선 내 장애물 제거를 통해 낙상 및 골절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다.

건물 디자인 측면에서도 한옥형 분위기를 살리면서, 햇빛이 실내에 최대한 들어오도록 채광 설계를 통해 어느 복지시설 보다 밝고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토록 했다.

한편, 경주시노인종합복지관은 지역에 거주하는 만 60세이상 시민과 배우자는 누구나 이용 할 수 있다.

내부 공사가 마무리되는 이 달 중으로 개관식을 갖고 회원등록 신청을 받아 체력단련실과 당구장, 탁구장, 바둑장기실 등 일부 편의시설은 자율 이용을 실시한다.

한글, 외국어, 인문학 강좌 등 교양교육과 컴퓨터, 스마트폰 등 정보화 교육, 서예, 가요 및 음악교실, 댄스, 생활체조 등 취미‧건강 강좌 등 정규 프로그램은 오는 8월부터 정식 운영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대변화에 따른 어르신들의 다양한 복지와 평생교육 욕구를 반영한 전문적이고 통합적인 서비스 제공하는 한편, 행복한 노후생활 영위할 수 있는 각종 노인복지 시책과 프로그램 발굴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