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합의문’에 서명한 트럼프와 김정은
‘공동 합의문’에 서명한 트럼프와 김정은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8.06.1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정상의 빅딜이 담겨 있을 듯, 17시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구체적 내용 설명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판문점 선언의 마침표를 장식할 북미 정상회담의 결과물이 도출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모든 정상회담의 과정을 마무리 짓고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우리 시간으로 14시39분 서명식 공간에 들어온 두 정상은 첫 조우 때와 달리 긴장이 풀어진 표정을 지으며 펜을 들어 사인했다. 

공동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는 두 정상. (사진=연합뉴스 제공)
업무 오찬을 마치고 두 정상은 가볍게 산책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트럼프 대통령은 “중요한 합의문에 서명했다. 광징히 광범위한 내용이고 북한의 비핵화는 곧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고 김 위원장은 “새 출발을 알리는 서명이고 중대한 변화를 보게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은 “곧 있을 17시 기자회견에서 자세히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