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전국 주택매매량 전년대비 20%감소..강남 급감
5월 전국 주택매매량 전년대비 20%감소..강남 급감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6.19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신주영 기자]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이 6만건대로 전년 동월 대비 20% 넘게 감소했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시행에 따라 주택매매심리가 급격하게 위축된 결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5월 전국 주택 거래량은 6만7천789건으로 작년 동기(8만5천46건)와 5년 평균(9만506건) 대비 각각 20.3%, 25.1% 감소했다.

이번 주택 매매거래량은 해당 월에 신고(계약일로부터 60일 이내)된 자료를 집계한 것이다.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주택 거래량은 1월 7만354건에서 2월 6만9천679건에 이어 3월 9만2천795건으로 증가했다가 4월 7만1천751건으로 줄어든 데 이어 지난달에는 7만건 선 아래로 내려갔다.

지역별로 보면 지난달 수도권 거래량(3만5054건)은 1년 전보다 25.6% 감소했다. 지방은 3만2735건으로 같은 기간 13.7% 줄었다.

서울의 경우 1만1천719건으로 작년보다 37.2% 줄었다.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에서는 1654건을 기록해 59.95% 급감세를 보였다.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유형별로는 지난달 아파트와 연립·다세대주택, 단독·다가구주택 모두 거래가 줄었다.

아파트는 4만1989건 매매돼 전년 동월보다 21.3% 줄었다.

연립·다세대(1만4389건)는 23.0%, 단독·다가구주택(1만1411건)은 12.0% 각각 감소했다.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정부는 올해 4월 1일부터 2주택 이상의 다주택자가 투기 지역을 포함한 조정대상지역에서 주택을 팔 때 기본 세율(6~40%)에 추가세율(2주택자는 10%포인트, 3주택 이상은 20%포인트 추가)를 더해 세금을 부과하고 있다.

이에 상당수 다주택자들이 양도세 중과를 피하기 위해 지난해 연말부터 올해 초까지 한채 외의 주택을 매도했고, 4월 이후 신규 매매를 꺼리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5월 전월세 거래량은 12만7천15건으로 작년 동기(13만8천795건) 대비 8.5%, 전달(15만3천609건)에 비해서는 17.3% 줄었다.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42.9%로, 작년 동기(43.3%) 대비 0.4%포인트 감소했고 전달(40.0%)에 비해서는 2.9%포인트 증가했다.

전세 거래량은 7만2천551건으로 작년보다 7.9%, 월세(5만4천464건)는 9.3% 각각 감소했다.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올해 1~5월 누적 주택매매거래량은 전년 같은 기간(35만9760건)대비 3.5% 증가했다.

수도권 거래량은 20만4109건으로 전년동기대비 14.1% 늘었다. 반면 지방은 16만8259건으로 7.0% 감소했다.

주택 매매 거래량과 전월세 실거래가 등에 대한 세부 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www.r-one.co.kr, 부동산정보 앱)과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r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