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2018 자인단오제 성황리 마무리
경산시, 2018 자인단오제 성황리 마무리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06.1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산시(시장 최영조)에서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자인 계정숲 일원에서 '2018 경산자인단오제'를 개최했다.

2018 경산자인단오제 개막식 (사진=박미화기자]
2018 경산자인단오제 개막식 (사진=박미화기자)

첫날 자인팔광대를 비롯한 전국의 광대들이 참가해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형태의 광대놀이 한마당을 펼치는 <광대페스티벌>로 화려한 막을 열고, 이날 17시에는 의례적인 개막식을 탈피한 축하비행 드론 쇼와 이색 개막 퍼포먼스로 시민이 행사의 주인공이 되는 축제로 진행했다.

원효성사 탄생 다례재. 단오제 행사이모저모(사진=박미화기자)

이튼날 17일 탄신 1,401주기를 맞아 원효성사 탄생 다례재가 제석사에서 열렸으며, 박진감 넘치는 대학장사씨름대회, 대학생으로 구성된 여원무 공연, 전통고유의상 페스티벌과 지난해에 이어 제4회 경산아리랑제의 영남민요 퍼포먼스, DIY 아리랑쇼를 개최해 시민의 참여도와 호응도를 높였다.

호호장군 행렬 및 단오제 행사 이모저모(사진=박미화기자)

마지막 18일날은 음력 5월 5일 단옷날로 국가무형문화재 제44호 ‘경산자인단오제’의 다섯 마당과 창포 머리감기 시연, 계정들소리 공연 등이 순차적으로 진행되었고, i-Net TV와 연계하여 진성, 강진, 한혜진, 박세빈, 성진우 등 출연한 단오음악회를 마지막으로 3일간의 뜨거운 축제는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경산자인단오제보존회(회장 최재해)는 "관객과 소통하기 위해 프로그램 구성과 무대 설치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며, 작년에 이어 올해도 먹거리 마당에 대한 공개입찰을 통해 투명하고 깨끗한 행사를 추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였으며, 추진단계에서 발생한 다소 미흡한 점도 보완하여 내년에는 더 많은 관광객들이 축제장을 방문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