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美中 무역갈등에 2,340선까지 하락
코스피, 美中 무역갈등에 2,340선까지 하락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8.06.19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중앙뉴스=신주영 기자] 코스피 지수가 2,340선까지 떨어지며 장을 마감했다. 이는 지난 9월 이후 최저치다. 미중 무역 갈등에 따라 국내 증시도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19일 국내 주식시장에서 코스피는 전날보다 36.13포인트(1.52%) 하락한 2,340.11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12일 이후 5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이에 따라 지수는 종가 기준으로 작년 9월 6일(2,319.82) 이후 9개월여 만의 최저치로 떨어졌다.

코스닥지수도 전장보다 24.84포인트(2.96%) 떨어진 815.39에 마감했다. 지난 1월 4일(808.01) 이후 5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전날 종가보다 4.3원 오른 달러당 1,109.1원에 거래를 마쳤다.

역시 지난 12일 이후 원화가치는 닷새 연속 하락했다.

중국증시(사진=연합뉴스)
중국증시(사진=연합뉴스)

아시아 금융시장, 中증시3000선 붕괴

아시아 주요 증시가 19일(현지시간) 폭락했다. 미국과 중국이 관세폭탄 및 추가관세 경고를 주고받은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했고 이에 중국 상무부는 "강력한 반격 조치를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투자자 불안감이 커지면서 중국 증시가 6% 넘게 폭락하는 등 주식 시장이 출렁였고 안전자산으로 통하는 엔화와 금값은 강세를 보였다.

중국 선전 종합 지수는 이날 오전 전거래일 종가보다 2%가량 하락 출발했다가 점점 낙폭을 키워 오후 3시 33분께 6.21%까지 내렸다.

이날 종가는 5.77% 하락 마감해 충격을 다소 흡수했다.

중국 벤치마크 지수인 상하이 종합 지수도 3.78% 내린 2,907.82로 장을 마쳤다. 이 지수가 3천선 밑으로 내려앉은 것은 2016년 9월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우량주도 3%대 낙폭을 보였다. 중국 상하이·선전 증시의 우량주로 구성된 CSI 300 지수는 3.53% 하락 마감했다.

일본 증시도 1%가 넘게 하락한 채 장을 마쳤다. 닛케이 225 지수 종가는 1.77%, 토픽스 지수는 1.55% 밀렸다.

대만 자취안(加權) 지수는 1.65% 떨어졌고, 한국 코스피는 1.52%, 코스닥은 2.96% 내렸다.

반면 안전자산으로 통하는 엔화와 금값은 강세를 보였다.

엔화 환율은 이날 오전 10시 49분께 달러당 109엔 밑으로 떨어진 뒤 110엔대로 올라서지 못한 채 109.74엔을 맴돌고 있다.

금 현물 가격도 온스당 0.35% 오른 1천282.26달러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