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선제골’ 아르헨티나, 극적으로 16강 진출…프랑스와 16강 맞대결
‘메시 선제골’ 아르헨티나, 극적으로 16강 진출…프랑스와 16강 맞대결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8.06.2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슬란드는 크로아티아에 패해 조별리그 탈락
프랑스-덴마크, 관중 야유 받으며 0-0 무승부 기록
페루는 호주에 승리하며 유종의 미 거둬
선제골을 성공시키는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 (사진=FIFA 제공)
선제골을 성공시키는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 (사진=FIFA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역시 메시!”하고 감탄사가 나오는 환상적인 선제골을 만들어낸 리오넬 메시가 아르헨티나를 구하는데 기여했다.

아르헨티나는 리오넬 메시의 선제골과 후반 41분에 터진 마르코스 로호의 결승 득점을 앞세워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에 극적으로 진출했다.

FIFA 랭킹 5위 아르헨티나는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D조 3차전 나이지리아(48위)와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이날 반드시 이겨야만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었던 아르헨티나는 전반 14분에 메시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산뜻하게 출발 했다.

에베르 바네가가 하프라인에서 길게 찔러준 공이 메시에게 배달됐고, 메시는 허벅지와 왼발로 한 차례씩 공을 컨트롤하다가 오른발 중거리포로 나이지리아 골문을 열었다.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파고들며 골대 왼쪽을 향해 강하게 찬 공이 그물을 흔들었다.

그러나 나이지리아는 후반 6분 만에 페널티킥을 얻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아르헨티나의 하비에르 마스체라노가 리언 발로군을 끌어안고 넘어뜨리는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내줬다.

나이지리아는 이 페널티킥을 빅터 모지스가 가볍게 차넣어 1-1을 만들었다.

마르코스 로호(165번)의 결승골로 기뻐하는 아르헨티나 대표팀 (사진=FIFA 제공)
마르코스 로호(165번)의 결승골로 기뻐하는 아르헨티나 대표팀 (사진=FIFA 제공)

마음이 급해진 아르헨티나는 좀처럼 이렇다 할 기회를 얻지 못하다가 후반 41분 로호의 결승골로 환호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가브리엘 메르카도가 올려준 크로스를 로호가 오른발로 받아 넣어 아르헨티나를 16강으로 끌어올렸다.

1승 1무 1패가 된 아르헨티나는 3승의 크로아티아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아르헨티나는 2006년 독일 월드컵부터 4개 대회 연속 16강 진출 행진을 이어갔다.

2006년과 2010년 대회에서는 8강까지 올랐고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준우승했다.

1무 2패로 16강 진출에 실패한 아이슬란드 대표팀 (사진=FIFA 제공)
1무 2패로 16강 진출에 실패한 아이슬란드 대표팀 (사진=FIFA 제공)

같은 시간 로스토프나도누에서 열린 같은 조 경기에서는 크로아티아가 아이슬란드를 2-1로 꺾고 3전 전승으로 조 1위를 차지했다.

2승으로 여유가 있었던 크로아티아는 주전 9명을 빼고도 후반 8분 밀란 바델이 선제골을 뽑아내며 갈길 바쁜 아이슬란드에 비수를 꽂았다.

반격에 나선 아이슬란드는 후반 31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수의 핸들링 반칙을 통해 얻어낸 페널티킥을 길비 시귀르드손이 침착하게 성공해 동점을 만들었다.

이날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16강행 길이 열리는 아이슬란드는 수비수를 빼고 역전을 향해 필사적으로 뛰었으나 되려 크로아티아에 추가 골을 내주고 무릎을 꿇었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45분 이반 페리시치가 골망을 흔들고 조별리그 3전 전승을 확정 짓는 축포를 터트렸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와 1-1로 비겨 돌풍을 일으킨 북유럽의 '강소국' 아이슬란드는 1무 2패,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얼음 수비’로 아르헨티나와 비기며 이슈 몰이를 했던 아이슬란드는 이어진 두 경기에서 공격력에 문제를 드러내며 이렇다할 성과를 보여주지 못했다.

경기종료 후 16강 진출을 서로 축하하는 덴마크, 프랑스 대표팀 (사진=FIFA 제공)
경기종료 후 16강 진출을 서로 축하하는 덴마크, 프랑스 대표팀 (사진=FIFA 제공)

 프랑스와 덴마크는 서로 소극적이고 답답한 경기를 펼친 끝에 목표했던 대로 C조 1,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프랑스와 덴마크는 2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두 팀은 관중들이 거센 야유를 보낼 정도로 답답한 경기를 치르며 이번 대회 첫 0-0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두 팀 모두 원하는 결과를 얻었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프랑스는 공격의 핵심인 폴 포그바에게 휴식을 주고도 2승 1무, 승점 7로 C조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최소 무승부를 거둬야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던 덴마크 역시 지지 않은 경기로 목표를 달성했다.

덴마크는 1승 2무, 승점 5를 기록하며 C조 2위로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16년 만에 16강에 올랐다.

프랑스는 D조 2위 아르헨티나와 오는 30일 오후 11시에 카잔 아레나에서 16강전을 치른다.

덴마크는 7월 2일 오전 3시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D조 1위 크로아티아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왼발 발리슛을 성공시키는 파울로 게레로 (사진=FIFA 제공)
왼발 발리슛을 성공시키는 파울로 게레로 (사진=FIFA 제공)

한편, 페루는 비록 16강 진출에 실패했으나 36년 만에 밟은 월드컵 무대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프랑스-덴마크 전과 같은 시간, 소치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페루-호주전에서는 페루가 2-0으로 승리하며 호주의 16강 희망을 무산시켰다.

호주는 이날 경기에서 이기고, 덴마크가 프랑스에 패하면 골 득실에 따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었지만 끝내 불씨를 살리지 못했다.

페루는 전반 18분 안드레 카리요의 오른발 발리슛으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5분에는 파올로 게레로의 왼발 발리슛으로 추가 골을 뽑아내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해 11월 남미지역 최종예선에서 도핑 양성 반응이 나와 14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던 게레로는 이달 초 스위스 연방대법원으로부터 징계 효력 일시 정지 판결을 받고 이번 대회에 나온 선수다.

극적으로 러시아행 비행기에 오른 게레로는 이날 1골, 1도움으로 활약하며 1978년 아르헨티나 월드컵 이후 40년 만에 페루에 월드컵 본선 승리를 선물했다.

호주는 39세 노장 팀 케이힐까지 후반에 교체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으나 월드컵 본선 2개 대회 연속 무승에 그쳤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3패, 이번 대회에서는 1무 2패를 기록했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서 1승 1무 1패를 했지만 16강에는 오르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