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곳 중 1곳, 상반기 채용 취소…제조업 부진 등 영향
기업 4곳 중 1곳, 상반기 채용 취소…제조업 부진 등 영향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8.06.2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사람인 제공)
(사진=사람인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정부의 의욕적인 청년 고용 정책에도 불구하고 상반기 취업문은 넓어지지 않았다. 

올 해 상반기 새로운 노동정책의 실현과 한국경제의 근간이었던 제조업의 부진 등이 고용시장에 많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407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채용 계획 변동 여부’를 조사한 결과 26.8%가 ‘채용을 취소하거나 연기했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기업 4곳 중 1곳은 채용계획에 변동이 있었던 셈이다.

채용계획 변동 이유로는 ‘회사 상황이 좋지 않아서’(42.2%, 복수응답)가 1위였다. 이어 ‘업황이 불안정해서’(30.3%),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서’(23.9%), ‘근로정책변화 등 사회적 이슈에 보수적인 대응을 하기 위해’(10.1%), ‘대부분 채용을 줄이는 분위기여서’(2.8%) 등의 순이었다.

채용계획이 변동된 부문은 신입이라는 답변이 79.8%(복수응답)로 경력(77.1%)보다 2.7%p 많았다.

채용계획 변동으로 인한 인력부족 문제는 ‘기존 인력의 업무 분담’(65.1%, 복수응답)으로 우선 해결하는 기업이 많았다. 다음으로 ‘내부 직무순환으로 인력 충원’(27.5%), ‘해당 사업 축소’(12.8%), ‘비정규직 인력으로 대체’(12.8%)가 있었다.

최근 노동정책의 변화(주52시간근무, 최저임금인상 등)가 채용계획에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서는 기업의 63.9%가 ‘큰 영향 없었다’고 밝혔다. ‘채용을 줄였다’는 기업은 30.5%, 오히려 채용을 늘린 기업은 5.7%였다.

아울러 응답자의 10.8%가 미래 불확실성으로 인해 내부 인력조정을 고려 중이라고 답했으며 축소 예상 인원은 전체 인원의 평균 17.3%였다.

한편, 하반기 및 향후 채용계획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65.4%가 ‘진행한다’고 답했다. 채용규모는 ‘예년과 비슷하게 유지 할 예정’(62.2%)이 가장 많았고, ‘더 늘릴 예정이다’(23.1%), ‘점차 줄일 예정이다’(14.7%)로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