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6명, "합격 후 입사 포기 경험”
구직자 10명 중 6명, "합격 후 입사 포기 경험”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8.07.0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사람인 제공)
(사진=사람인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청년 실업난이 해결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구직 활동 중 최종합격 후 입사포기를 하는 지원자들도 여전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 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762명을 대상으로 ‘최종합격 후 입사포기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최종합격을 해본 이들(648명) 중 61.4%가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3일 밝혔다. 입사 포기 경험은 평균 2회로 나타났다. 

입사를 포기한 기업의 형태는 중소기업이 71.1%로 ‘대기업’(11.3%)의 7배 가까이 되는 수치였다. 중소기업들이 구인난을 겪고 있는 반면, 지원자들은 중소기업을 기피하고 있는 간극을 보여준다.

또한 입사 포기자들을 대상으로 해당 기업에 입사지원을 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구직난으로 인해 ‘일단 가리지 않고 지원하고 있어서’(39.4%, 복수응답)라고 대답한 사람이 가장 많았고, ‘합격 가능성이 높을 것 같아서’(33.7%)라는 대답도 있었다.

아울러 ‘직무 내용이 마음에 들어서’(31.2%), ‘경력관리에 좋을 것 같아서’(19.6%), ‘연봉 조건이 좋아서’(15.8%), ‘안정성 있어 보여서’(14.6%), ‘면접 경험을 쌓기 위해서’(13.6%) 등의 이유가 있었다.

반면, 합격을 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이유 1위는 ‘직무가 생각했던 것과 다른 것 같아서’(35.9%, 복수응답)였다. 이어 ‘회사 분위기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33.2%), ‘연봉 조건이 불만족스러워서’(27.1%) 등을 들었다.

이밖에 ‘교통편 등 출퇴근 조건이 힘들어서’(25.9%), ‘명시된 채용 공고와 조건이 달라서’(25.4%), ‘막상 입사하려니 눈을 너무 낮춘 것 같아서’(24.1%) 등이 있었다. 실제 채용 기업과 구직자간의 정보 부족으로 인한 미스매치가 상당한 것으로 풀이된다.

입사포기 의사를 가진 지원자 대부분은 해당 기업에 알리고 있었다. 이들은 ‘담당자에게 전화 연락’(62.3%, 복수응답)을 취하거나, ‘휴대폰 문자’(29.6%), ‘인사담당자 이메일’(11.3%), ‘직접 방문’(10.8%) 등을 통해 입사포기 의사를 밝혔다. ‘별도로 연락하지 않는다’는 지원자는 8.5%에 그쳤다. 입사포기 경험자의 79.1%는 이 같은 결정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편, 면접을 보고 해당 기업에 실망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69.4%가 ‘있다’고 답했으며, ‘평판과 실제 분위기가 너무 달라서’(54.4%, 복수응답), ‘면접 매너가 불쾌해서’(52.4%) 등을 이유로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