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정책 국민과 산업신뢰 회복 필요하다
에너지정책 국민과 산업신뢰 회복 필요하다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8.07.27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전환 1년을 논하다’ 국회 토론회 개최
성공적 에너지전환을 위한 정책방향제시

[중앙뉴스=박광원 기자]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전환이 연착륙하기 위해서 균형감 있는 정책으로 국민과 산업신뢰 회복이 절실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주최로 열린토론회에서 주제를 설명 하고있는 모습.(사진=장병완 대표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주최로 열린토론회에서 주제를 설명 하고있는 모습.(사진=장병완 대표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주최로 열린 <에너지전환 1년을 논하다>토론회에서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 추진경과를 점검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전환을 위한 정책 방향이 논의됐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연세대 글로벌융합기술원 김진우 교수는 국가 에너지 종합설계인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이 수립중이라며, ‘관련 에너지계획과의 정합성 확보는 물론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수렴을 통해 전문성, 객관성, 투명성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숭실대학교 조성봉 교수는 에너지전환은 시대적 추세이나 추진방식과 수단은 개선이 필요하다제도적 상상력 발휘전력시장의 경직성 개선을 주문했다.
 
토론자로 나선 한국산업기술대 강승진 교수는 실효성 있는 에너지수요관리 강화를 위해 합리적인 가격 책정이 요구된다고 강조하는 한편 원전, 신재생 등 전력 외에도 석유, 가스, 석탄 등 전통에너지에 대한 고려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함께 토론에 참여한 서울대 이종수 교수는 미래 에너지시스템 대응을 위한 수송부문 전기화를 대비한 세제개편 에너지산업 수출시장 개척을 위한 지원확대 동북아 에너지협력 거버넌스 구축등을 주문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에 대해서는 누구도 이견이 없지만 에너지전환은 반드시 안정적인 에너지공급이 확보된 상태에서 추진해야 하며, 정책 추진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 속도조절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날 토론회는 장병완 원내대표가 20대 국회 전반기 에너지전환정책 주무위원회인 산자중기위원장으로 쌓은 경험과 정책비전을 바탕으로 정부 에너지전환 1년의 한계를 날카롭게 지적하고 에너지전환정책의 성공적 정착을 위한 방향을 제시했다는데 의미가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