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라 마루치 날아라 아라치’...임정규 감독 별세
‘달려라 마루치 날아라 아라치’...임정규 감독 별세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8.08.10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태권동자 마루치 아루치’ 포스터
(사진=‘태권동자 마루치 아루치’ 포스터)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태권동자 마루치 아라치’ 연출을 통해 대중에 널리 알려진 임정규 감독이 지난 9일 향년 75세로 영면에 들었다.

임 감독은 1966년 TBC(동양방송)에 입사해 ‘황금박쥐’(1967) 원화 작업을 맡으면서 애니메이터를 시작했다. 이후 ‘보물섬’(1969) ‘호동왕자와 낙랑공주’(1971) ‘번개아톰’(1971) 등에서 원화를 담당했고, 서울동화에서 ‘로보트태권 V’(1976) 캐릭터 디자인과 원화 작업에 참여하면서 한국의 애니메이션계에 큰 족적을 남겼다. 

특히 ‘태권동자 마루치 아라치’ ‘전자인간 337’ ‘별나라 삼총사’ ‘소년007 은하특공대’ 등은 당 대의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그 주제곡까지도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다. 

또한 임 감독이 연출한 1977년 개봉한 '태권 동자 마루치 아라치'는 관객 16만을 동원으로 1977년 전체 영화 흥행성적 3위에 해당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이에 고인은 2003년 제7회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서 애니메이션 부문 공로상을 수상했다. 

현재 고인의 빈소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병원 장례식장 6호실에 차려졌으며 한국애니메이션예술인장으로 오는 11일 오전 6시 발인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