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구두 브랜드 '슈콤마보니' 하청업체 제화공들 “묵묵부답 코오롱 FnC 교섭 나서라”
여성 구두 브랜드 '슈콤마보니' 하청업체 제화공들 “묵묵부답 코오롱 FnC 교섭 나서라”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8.09.11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수제화 브랜드 슈콤마보니의 하청업체 제화공들이 자회사인 코오롱FnC의 교섭을 요구했다. (사진=우정호 기자)
여성 수제화 브랜드 슈콤마보니의 하청업체 제화공들이 자회사인 코오롱FnC의 교섭을 요구했다. (사진=우정호 기자)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여성 수제화 브랜드 슈콤마보니의 하청업체 제화공들이 자회사인 코오롱FnC의 교섭을 요구했다.

민주노총 서울일반노조 제화지부는 11일 오후 성수동 코오롱FnC 본사 앞에서 소사장제 철폐 및 공임료 인상 협상 등을 요구하는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코오롱FnC 하청업체 3곳에 소속된 제화공들과 성수동 제화거리 노동자들, 그리고 지난 4월 공임료 인상을 이끌어낸 구두 브랜드 '탠디‘의 제화공들 약 300여 명이 모였다.

이들은 신발 브랜드 슈콤마보니를 생산하는 코오롱FnC에 제대로 된 임금협상을 요구하고 있으나 본사 측은 묵묵부답으로 대응하고 있다.

한편 코오롱FnC 하청업체 노동자 40여명은 임금 정상화를 위한 교섭을 요구하며 회사 건물 앞에서 12일째 노숙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슈콤마보니 하청업체 제화공 최경진 대표 (사진=우정호 기자)
슈콤마보니 하청업체 제화공 최경진 대표 (사진=우정호 기자)

 

(사진=우정호 기자)
(사진=우정호 기자)
여성 수제화 브랜드 슈콤마보니의 하청업체 제화공들이 자회사인 코오롱FnC의 교섭을 요구했다. (사진=우정호 기자)
여성 수제화 브랜드 슈콤마보니의 하청업체 제화공들이 자회사인 코오롱FnC의 교섭을 요구했다. (사진=우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