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안시성’, 조인성×남주혁×배성우×엄태구×김설현 케미...추석강타 예감
[영화] ‘안시성’, 조인성×남주혁×배성우×엄태구×김설현 케미...추석강타 예감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8.09.13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안시성' 언론시사회 (사진=신현지 기자)
영화'안시성' 언론시사회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올 추석 관객동원을 앞둔 영화 ‘안시성’이 12일 언론시사회를 통해 공개됐다.

지난 12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CGV에서 공개 된 영화 ‘안시성’에 참석한 많은 언론인들은 한시도 스크린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이세민의 당나라 20만 대군과 안시성 군사 5천명이 맞서 88일간의 혈전을 벌이는 영화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라고 평가 받는 고구려 안시성 전투를 모티브로 대형 블록버스터 면모를 느끼기에 충분했다. 

특히 성주의 이미지를 벗고 지극히 인간적이며 카리스마를 가진 안시성 성주 양만춘(조인성 분), 창을 자유자재로 다루며 리더 양만춘을 곁에서 보필하는 안시성 부관 추수지(배성우 분), 고구려 최강 기마부대를 이끄는 기마대장 파소(엄태구 분), 전쟁 속에 로맨스를 선보이는 수노기부대 리더 백하(김설현 분) 등의 열연은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압도적인 카리스마와 존재감을 발산했다.

(사진= NEW, 제작: ㈜영화사 수작 제공)
(사진= NEW 제공)

이날 시사회에는 배우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박병은, 김광식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양만춘 역의 배우 조인성은 기자의 질문에 "기존의 장군의 모습은 분명히 있을 것이지만 제가 표현할 수 있는 장군이나 성주의 모습은 그것이 아닌 나만의 성주를 생각했다.

양만춘이 가진 역사적 사실을 보면 반역자로 몰리면서까지 안시성을 지키려고 했던 사람이었던 만큼 그것에 바탕을 두고 기본적인 이성적인 마음을 품으려고 했다. 그러다보니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양만춘의 모습이 나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극중 수노기부대 리더 백하(김설현)과 로맨스를 열연한 배우 엄태구는 “역사물에 많은 긴장이 됐는데 선배님들의 배려로 편하게 임했다며 독립영화나 단편영화에서 가벼운 로맨스를 한두 번 해본 적이 있는데 이런 진지한 정통 멜로는 처음이라 이 부분에서는 많은 긴장이 됐다”라고 말해 기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낯을 가려서 김설현 배우와 평상시에 많은 대화를 나누지 못했지만 힘든 촬영을 하면서 전우애가 생긴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시성’은 고구려의 미래를 내다보는 신녀 시미(정은채), 우대(성동일), 소벌도리(장광) 등 다양한 캐릭터들이 빚어낸 케미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며 오는 19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