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네 아이 아빠의 육아 에세이 ‘어른은 어떻게 돼?’
[신간] 네 아이 아빠의 육아 에세이 ‘어른은 어떻게 돼?’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8.09.1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국제결혼으로 네 아이의 아빠가 된 박철현 저자의 ‘어른은 어떻게 돼?’가 출간되었다. 

17년 전 도피성 일본 유학을 떠난 한국인 청년이 일본 여자를 만나 네 아이의 아빠가 되어 쓴 '어른은 어떻게 돼?'는 도쿄 사는 여섯 식구의 다정한 가족 이야기이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영화를 닮은 유쾌한 가족의 사랑이 무겁지 않게, 일상의 풍경이 힘겹지 않게 펼쳐진다. 저널리스트, 술집 주인을 거쳐 지금은 인테리어 업체 대표를 맡고 있는 아빠 박철현. 

사회 통념이라는 잣대로 보면 ‘성공한 삶’의 범주와 거리가 멀지만 자기 나름의 길과 궤적을 따라, 매일을 바쁘게 살아가고 있다. 그렇게 그는 아버지가 되고, 어른이 되어가는 중이다.

'어른은 어떻게 돼?'는 한국인 아빠 박철현 외에 일본인 엄마 미와코, 네 아이 미우, 유나, 준, 시온이 등장한다. 떠들썩한 동시에 따스한 온기가 느껴지는 이 가족의 이야기는 총 4부, 32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돼 있다.

각각의 에피소드 속에서 가족은 만나고, 관계를 맺고, 성장하며, 때로는 이별한다. 이 가족의 일상 속 작고 소중한 발견을 통해 독자는 자연스럽게 깨닫게 된다. 

어른은 이렇게 각자의 속도로, 서로의 리듬으로, 한 뼘씩 되어가는 게 아닐까 하고. 서두르지 않아도 된다고, 천천히 한 걸음 내딛는 속에서 변화가 일어난다고 저자는 담담하게 말하는 것 같다. 

책 제목이기도 한 “어른은 어떻게 돼?”는 첫째 딸 미우의 질문이다. 아빠 박철현은 대답을 망설인다. “어 그거? 아빠도 잘 모르겠는데?” 우리 모두 겪어서 알고 있다. 스무 살이 넘으면 저절로 어른이 된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달라지는 건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다만 하나는 분명하다. 

어른이란 매일의 일상 속에서 배우고 발견하고 깨달아가며 어느새 ‘되어가는’ 거라는 걸. 그 과정을 의미한다는 걸. 저자는 이렇게 이야기한다. “우리 함께 지내온 13년 시간 속 이야기들을 펼쳐보자. 거기에 힌트가 있지 않을까.” 라고. 

■ 어른은 어떻게 돼?

박철현 글 | 도서출판 어크로스 펴냄 | 272쪽 | 13,5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