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투어 에비앙, 스탠퍼드 프로 데뷰 18년만에 메이저 대회 극적인 우승
LPGA 투어 에비앙, 스탠퍼드 프로 데뷰 18년만에 메이저 대회 극적인 우승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8.09.17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기하니 않은 꿈, 암 투병 엄마에게도 희망 되기를

[중앙뉴스=김현수 기자]LPGA 투어 에비앙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16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에서 열린 9년 만에 40대 우승자가 탄생했다. 여자골프에서 40대 나이에 메이저를 제패한 최근 사례는 2009년 브리티시오픈의 카트리나 매슈(스코틀랜드)로 당시 그의 나이는 40세였다.

LPGA 투어 에비앙대회에서 스탠퍼드 프로 데뷰 18년만에 메이저 대회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만감이 교차한 듯 눈물을 글성였다.(사진=JTBC골프방송 캡쳐)
LPGA 투어 에비앙대회에서 스탠퍼드 프로 데뷰 18년만에 메이저 대회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만감이 교차한 듯 눈물을 글성였다.(사진=JTBC골프방송 캡쳐)

 요즘 여자골프 젊은 선수드로 대회를 출전하는 시대에 40대는 고사하고 30대 중반의 메이저 우승자도 없었을 정도로 젊은 선수들이 강세를 보였다.올해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극적인 역전 우승을 달성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는 1977년생으로 올해 나이가 41세다.

스텐포드는 LPGA 투어 데뷔가 2001년으로 벌써 투어 18년 차가 됐다. 그녀는 이번 대회에서 75전76기로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75번 출전한 메이저 대회에서 그가 거둔 최고 성적은 2003년 US오픈 공동 2위였다.

스탠퍼드는 에비앙 우승컵을 품에 안은 뒤 인터뷰에서 "그때 연장에서 패했는데 투어 3년 차였던 나는 내가 얼마나 메이저 우승에 근접했었는지 알지도 못했다"고 15년 전에 근접했던 메이저 우승 기회를 떠올렸다.

일반 투어 대회에서는 5승이 있었지만 메이저 대회와는 인연이 없었던 스탠퍼드는 말 그대로 극적인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 라운드 내내 그가 선두였던 시간은 불과 10분도 채 되지 않았다.

3라운드까지 선두에 5타 뒤진 4위에서 출발한 스탠퍼드는 15번 홀(파5) 이글로 처음 공동 선두에 올랐다.하지만 곧 이은 16번 홀(파3)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빗나가면서 더블보기를 기록, 다시 선두와 2타 차로 멀어졌기 때문이다.

스탠퍼드는 17번 홀(파4)에서 약 7.5m 긴 거리 버디 퍼트를 넣고 다시 1타 차로 따라잡았으나 이 격차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다시 좁히지 못했다.

우승 기회를 잡은 것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약 3m 버디 퍼트에 실패한 뒤 눈물을 글썽이며 아쉬워했던 스탠퍼드에게 기회가 온 것은 1타 차 단독 선두였던 에이미 올슨(미국)의 18번 홀 티샷이 왼쪽으로 크게 휘면서 샷의 난조를 보이며 마지막홀에서 더볼보기로 경기를 마치면서 모처럼 찾아온 우승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올슨은 스탠퍼드와는 반대로 4라운드 내내 선두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8, 9번 홀에서 잠시 김세영(25)과 공동 선두를 이뤘고, 스탠퍼드의 15번 홀 이글이 나왔을 때 역시 잠시 공동 선두를 달린 것을 제외하고는 경기 내내 단독 1위였다.

하지만 18번 홀에서 약 12m 파 퍼트, 약 2m 보기 퍼트를 연달아 놓치는 바람에 마지막 1타를 남기고 선두 자리를 스탠퍼드에게 내주며 공동 2위로 밀려났다.

먼저 경기를 마치고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던 스탠퍼드는 믿기 어려운 상황에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스탠퍼드는 "다 끝났다고 생각했을 때 이런 일이 벌어지다니 신도 참 재미있는 분"이라며 "나는 기독교 신자지만 그렇다고 신이나 그의 계획을 한 번도 의심하지 않았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놀라워했다.

그는 "신의 계획이라면 메이저 우승 없이 은퇴해야 하나 싶었는데 이렇게 되니 그의 유머 감각도 대단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기 내내 선두였던 올슨에 대한 위로도 잊지 않았다. 올슨은 경기 내내 리더보드를 보지 않다가 18번 홀 티샷을 하기 전에 상황을 알았고, 18번 홀 티샷 실수로 다잡았던 우승을 날렸다.

스탠퍼드는 "올슨과 나는 같은 크리스천"이라며 "나는 단지 올슨이 18번 홀에서 느꼈을 감정을 짐작할 뿐이지만 그에게는 아직 시간도 많이 남았기 때문에 또다시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짜릿한 우승 순간에 스탠퍼드가 가장 먼저 떠올린 사람은 역시 어머니였다.그의 어머니 낸은 유방암으로 투병 중이며 올해 상반기에 암세포가 뼈로 전이됐다는 안 좋은 소식이 전해졌다.

LPGA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는 "어머니의 암이 악화했다는 소식은 이날 16번 홀 더블보기보다 더 큰 전쟁이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이날 스탠퍼드는 때로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면 꿈이 현실로 이뤄진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어머니의 완쾌에 대한 희망을 이야기했다.

최종일 함께 성적표(사진=JTBC골프방송 캡쳐)
최종일 함께 성적표(사진=JTBC골프방송 캡쳐)

한편, 한국선수로는 여자 골프 메이저 5개 대회를 석권하는 대기록을 다음으로 미루게 된 박인비(30)는 "부담은 별로 없는 편이다. 에비앙에 또 올 생각하면 좋지만 못해도 어쩔 수 없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16일(현지시간)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마지막 날 공동 8위로 경기를 마쳤다.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접전 끝에 공동 2위에 그친 김세영(25)은 "왼쪽으로 말리는 샷이 많아서 내 플레이를 못 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세영은 대회 마지막 날인 16일(현지시간) 전반 9번 홀을 마쳤을 때 공동 선두에 올라섰지만, 후반 10번 홀과 12번 홀에서 각각 더블보기, 보기를 기록하며 잠시 흔들렸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우승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와 1타 차 공동 2위로 대회를 끝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