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두 정상, 북한 주민에 ‘카퍼레이드…’ 중요한 건 ‘진솔한 대화’
남북 두 정상, 북한 주민에 ‘카퍼레이드…’ 중요한 건 ‘진솔한 대화’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8.09.18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분 정도 일정이 미뤄진 이유, 두 정상의 접촉 시간 길어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남북 정상은 카퍼레이드를 했다. 평양 시민들에게 환하게 웃으며 두 정상이 손을 흔들었다.

18일 9시49분부터 15분 가량 순안공항에서 환영 행사를 마치고 분명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따로 차를 탔다. 하지만 점심 오찬을 위해 백화원까지 이동하는 중간에 두 정상은 같은 차를 타고 카퍼레이드 행진을 벌였다.

카퍼레이드를 하면서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는 두 정상.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다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백화원에 두 정상이 20분이나 늦은 이유에 대해 “백화원까지 오는 중간에 카퍼레이드가 있었다. 아마도 많은 북한 주민들이 나와 연도 환영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런 배경으로 두 정상은 15시반부터 첫 회담에 들어간다. 이번 일정의 가장 큰 특징은 두 정상의 공식 비공식 접촉 시간이 매우 길다는 것이고 다음날(19일) 오후 바로 2차 회담이 예정돼 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이 15시반부터 17시까지로 예정돼 있다. 그 시간에 김정숙 여사와 특별수행원들 경제인들이 각각 (북측 인사들과) 만남이 진행이 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설명했다.

3차 정상회담의 주요 소식은 서울 DDP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알려지게 된다. 윤영찬 수석과 임종석 비서실장이 그런 역할을 주로 맡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3차 정상회담의 주요 소식은 서울 DDP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알려지게 된다. 윤영찬 수석과 임종석 비서실장이 그런 역할을 주로 맡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회담에서는 당연히 북미 비핵화 협상의 촉진을 위해 부분적 핵 리스트 신고의 중재안을 놓고 진솔한 대화가 오갈 것으로 전망된다. 정상들의 탑다운 방식이기 때문에 여기서 김 위원장의 결심이 서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과 트럼프 대통령과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시리즈로 이어질 수도 있다.

오늘 오후 회담이 끝나면 두 정상은 국빈용 연회장인 ‘목란관’에서 만찬 행사를 즐기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