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에서의 첫째 날 ·· 동시에 펼쳐지는 ‘3가지’ 일정 
평양에서의 첫째 날 ·· 동시에 펼쳐지는 ‘3가지’ 일정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8.09.1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날 정상회담은 노동당 청사에서, 두 퍼스트레이디는 옥류아동병원과 체육 체험, 3당 대표는 안동춘 접견, 경제인은 리영남 접견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공식수행원, 특별수행원, 일반수행원 등 200여명의 방북단이 동시에 평양을 갔기 때문에 일정도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8일 오후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오후 브리핑을 통해 첫날 정상회담을 비롯 세 가지 채널로 진행되는 일정을 설명했다.

윤영찬 수석은 DDP에서 오후 정상회담 일정을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 수석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예고된대로 15시반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상회담을 가진다. 노동당 청사에서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사상 최초의 일이고 카메라·펜 기자는 풀 취재를 통해 두 정상의 만남까지만 기록하고 이후 회담장 안으로 들어가진 못 한다. 윤 수석은 회담이 끝나고 풀 취재진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여러 논의 내용을 브리핑하겠다고 예고했다.

당초 청와대가 제시한 공식 의제는 △남북 교류협력 강화 △군사적 긴장완화 △북미 비핵화 협상 촉진을 위한 중재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이 있는데 다른 분야는 거의 대부분 물밑 합의가 돼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가장 중요한 서해 NLL(북방한계선) 평화수역 조성과 비핵화 중재안 마련은 정상 간 통큰 결단이 필요한 사안이다. 둘째 날(19일) 두 정상이 오전 회담을 마치고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합의서를 발표할 가능성이 높은데 만족할만한 결과가 도출되려면 첫 날 회담이 잘 풀려야 한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카퍼레이드를 마치고 내린 두 정상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정숙 여사는 14시반부터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하고 리설주 여사가 동행한다. 김 여사는 방명록을 작성하고 X-ray와 CT실을 보게 된다. 병원 내 체육지도실에서는 두 여사가 아이들과 대화하고 간단한 체육 체험을 하게 된다. 두 여사는 음악 전공자였던 만큼 이후 15시 음악 종합대학을 방문하고 여기에는 김형석 작곡가와 가수 에일리·지코도 함께 한다. 최태영 음악종합대학 총장이 이들을 맞이하고 수업 참관도 이뤄진다. 이후 음악동에서 오케스트라 공연을 관람한다. 

특별수행단은 15시반부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접견한다. 3당 대표(이해찬·정동영·이정미)는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만나고, 시민사회 대표들은 김영대 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과 회동한다. 기업인들과 공기업 사장들은 리영남 내각 부총리(경제통)를 만난다. 

정상회담을 마치고 문 대통령과 공식수행원들은 평양 대극장에서 삼지연 관현악단의 공연을 관람한다. 첫째 날 마지막 일정으로는 북한 고위간부가 외국 관리를 맞이하는데 사용되는 ‘목란관’에서 방북단 모두가 참석하는 환영 만찬이 진행된다. 21시까지 예정돼 있지만 늦어질 가능성이 높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영남 위원장 등 북측 핵심 인사들을 만나 악수를 하는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편, 한미 공조는 이번 평양 일정에서는 잠시 멈춰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들고 바로 이어지는 유엔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뉴욕에 가고 거기서 직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설명하는 방식이다. 

윤 수석은 “이번 정상회담 기간 중에 한미 협의가 이뤄지긴 어려울 것이다. 문 대통령은 평양 일정을 마치고 바로 유엔 총회 참석 차 뉴욕을 방문할 예정이고 거기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다. 3차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얻은 결실은 곧바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