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방국토청, 국도4호선 한수원 주변 비탈면 붕괴사고 현장
부산지방국토청, 국도4호선 한수원 주변 비탈면 붕괴사고 현장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10.08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기자] 경북 경주시 불국동과 감포읍을 연결하는 국도 4호선 일부 구간이 이번 태풍 ‘콩레이’로 지난 7일 오전 4시경 국도 4호선 장항교차로 감포 방향 100m지점 왕복4차선 도로 250m 정도가 도로 위로 치솟으며 붕괴됐다.

(사진=박미화기자)
처참하게 무너져 내린 국도 4호선 장항교차로 부근 붕괴 현장(사진=박미화기자)

이날 사고로 국도가 전면통제 되면서 한수원 본사 앞 장항교차로에서 2.5㎞ 떨어진 안동교차로로 모든 차량을 우회시켰다. 지난 5일부터 태풍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약 30m 높이의 감포 방향 도로 사면이 밀려 내려오면서 도로가 융기된 것으로 경주시와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보고 있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전날부터 태풍으로 많은 비가 내리자 비상근무로 사고 현장을 순찰하던 중 이날 새벽 1시경부터 도로가 치솟는 조짐이 보이자 도로를 통제해 다행히 차량이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사고 현장은 사면이 밀려 내려오면서 4차선 도로를 덮쳐, 도로가 반대 방향으로 약 10m 정도 밀리면서 높이 치솟아, 중앙분리대와 가드레일 등 파손돼 아예 도로 형태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였다.

(사진=박미화기자)
드론으로 내려다 본 국도 4호선 장항교차로 부근 붕괴 현장 (사진=박미화기자)

경주시와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이 구간은 지난 2016년 태풍 ‘차바’ 때도 사면이 붕괴되는 등 상습적으로 사고가 발생하는 것으로 지질학회 등과 정확한 사고원인 파악 후 도로 복구까지는 빨라도 6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우회도로로 차량을 안전하게 유도하는 등 통행불편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현재 진현~안동교차로 10.3km 구간은 통제된 상태로, 신규 우회도로 2개 구간인 △불국사를 경유해 추가 2.7km를 우회하는 구간(사진 아래 흰색 차로, L=13.0km)과 △덕동댐을 경유해 추가 10.4km를 우회하는 구간(사진 아래 노란색 차로, L=20.7km)으로 나누어 운영 중이다.

국도4호선 비탈면 붕괴사고는 8일 오후 1시부터 한국시설안전공단, 건설기술연구원, 학계 등 전문가와 함께 대책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합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사고는 태풍 ‘콩레이’ 영향으로 경주시 양북면 장항리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부근에 위치한 길이 150m, 높이 50m 비탈면이 붕괴된 사고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