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문체위, 문화프로젝트... ‘문화샛길’ 조성
국회 문체위, 문화프로젝트... ‘문화샛길’ 조성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8.10.10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민석 의원 “편안하고 친근한 문화공간을 만들겠다”
국회의사당 좌측에 위치한 의원회관
국회의사당 좌측에 위치한 의원회관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권위의 상징으로 인식되는 국회의사당 본청에 문화샛길이 조성된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안민석 위원장)는 국정감사를 맞이하여 국회의사당 본청에서 문화공간인 문화샛길 개관식을 10일 오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성되는 문화샛길은 국회의사당 본청 5층 문체위 회의실과 복도에 현대 회화 작품과 전통 공예품을 전시하고 문체위원장 사무실을 작은도서관으로 꾸며 시민들에게 개방하는 문화프로젝트로써 상임위 공간이  문화공간으로 개방하는 것은 제헌국회 이래 처음이다.

이에 문화공간으로 조성되는  문체위 회의실과 복도에는 김기찬의 낙죽문진, 김성락의 백각궁, 황기조의 오동상감 12지신 송학죽, 조정자의 담배피는 호랑이 , 양선희의 금수강산 등의 전통 공예품과 김봄의 남산, 신태수의 푸른 독도, 하민수의 청산별곡, 강구철의 사색, 강석무의 매화서옥 등 현대 회화 작품이 전시된다.

아울러 문체위원장 사무실은 작은도서관으로 조성, 상임위 관련 문화·체육·관광 분야를 비롯해 역사·인문·사회·철학 등 다양한 장르의 서적 2,500권이 비치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개관식에는 문체위 여야 의원, 국회 직원, 프로젝트에 동참한 문화예술인 등이 참석하여 회의장·복도 전시 작품과 위원장실 작은도서관을 관람할 예정이다.

 안민석 위원장은 “문화샛길은 국회에서 근무하는 모든 국회 가족과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며, “시민들의 문화적 상상력을 더해 부족한 부분을 하나씩 채워서 가장 편안하고 친근한 문화공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