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국화향기 가득한 태화강 지방정원으로 오세요~~~
울산시, 국화향기 가득한 태화강 지방정원으로 오세요~~~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10.18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실시하던 축제행사 없이 꽃 관람행사로 진행

[중앙뉴스=박미화기자] ‘ 대한민국 20대 생태관광지인 태화강 지방정원이 국화꽃과 향기로 물든다. 울산시는 태화강지방정원에서 오는 20일부터 11월 18일까지 국화꽃 관람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태화강 둔치 가을국화 전시장 전경(사진=울산시 제공)
태화강 지방정원 가을국화 전시장 전경(사진=울산시 제공)

올해는 국화 개화시기에 맞춰 매년 실시하던 축제행사 없이 꽃 관람행사로 진행된다. 시는 태화강지방정원의 국가정원 지정을 위해 기존 국화재배지(20,000㎡)와 덩굴터널(250m) 내 국화를 정비하고 보식했다.

또, 만남의 광장에서 나비마당까지 국화 조형작과 동물 모양작품 등 25종 63점의 국화 조형물도 설치했다.
4천만 송이의 국화로 뒤덮인 국화밭과 더불어 나비마당까지 확대 설치된 각종 국화조형작과 토피어리가 태화강을 찾는 시민에게 국화와 함께하는 아름다운 가을을 선사한다. 

국화 조형작과 동물 모양작품 등 25종 63점의 국화 조형물도 설치(사진=울산시 제공)

국화단지 주변으로 라벤더, 체리세이지 등으로 조성된 향기정원과 십리대숲이 어우러져 관람객들에게 힐링의 시간을 제공한다. 액자, 텍스트 등 다양한 포토존도 설치해 추억의 낭만 여행을 선사한다. 

또한, 국화단지 주변으로 파라솔, 야외탁자 등을 추가로 설치해 방문객들에게 그늘 쉼터를 제공하며, 임시화장실 추가 운영 등 다양한 편의시설물을 설치해 방문객들의 편의를 도모 할 계획이다.

 

한편, 태화강의 또 다른 볼거리인 2006년 태화강하구 둔치에 조성된  억새군락지(총 면적 21만6809㎡)도 은빛 장관을 이루고 있다. 도심 속 최대 억새군락지로 자리 잡은 ‘태화강 하구 억새군락지’는 가까운 거리에서 억새밭의 풍광을 감상할 수 있어 도심 속 가을을 만끽하기에는 부족함이 없다.

태화강 하구 억새군락지(사진=울산시 제공)
태화강 하구 억새군락지(사진=울산시 제공)

태화강을 따라 산책로와 자전거 도로가 조성돼 있어 한적한 가을의 정취를 여유롭게 즐길 수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태화강지방정원이 국화 관람행사 등으로 방문객들에게 이색적인 가을의 정취를 만끽 할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더욱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아름다운 국화 및 억새 단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