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레인지, 진공청소기는 해외직구, 공기청정기는 국내가 저렴
전기레인지, 진공청소기는 해외직구, 공기청정기는 국내가 저렴
  • 김수영 기자
  • 승인 2018.11.0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생활가전 해외직구 시 국내가격, AS 여부 확인 후 구매해야”
해외브랜드 생활가전 국내외 판매가격 비교결과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해외브랜드 생활가전 국내외 판매가격 비교결과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중앙뉴스=김수영 기자] 최근 관세청에 따르면 해외직구가 보편화되면서 전자제품 통관건수가 올 상반기에 1백68만4천 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배해 무려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영향으로 인해 국내구매가 역시 꾸준히 낮아지면서 소비자들에게 선택의 다양성을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전기레인지나 진공청소기 등은 여전해 해외직구가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2일 주요 해외직구 생활가전 5개 품목 13개 제품의 국내·외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7개 제품은 해외직구가, 6개 제품은 국내구매가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의 국내·외 가격을 비교한 결과, 조사시점을 기준으로 총 13개 중 7개 제품은 해외직구가, 나머지 6개 제품은 국내구매가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해외직구가 더 저렴한 제품의 경우 국내 판매가와 최고 54.0%(지멘스 전기레인지, 모델명 ET675FN17E), 국내구매가 더 저렴한 제품은 최고 46.9%(일리 커피머신, 모델명 프란시스 X7.1)의 가격차를 보였다.

품목별로는 전기레인지와 진공청소기의 경우 조사대상(5개 제품) 모두 해외직구가 더 저렴한 반면, 공기청정기는 조사대상(2개 제품) 모두 국내구매가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커피머신과 블렌더는 모델에 따라 유불리가 달라 구입 전 제품별·모델별 국내·외 가격을 꼼꼼히 비교할 필요가 있다고 소비자원은 밝혔다.

국내 판매가 인하된 제품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국내 판매가 인하된 제품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2017년에도 가격비교 조사를 실시한 바 있는 10개 제품의 국내 가격변화를 살펴본 결과, 7개 제품이 최고 32.5%에서 최저 3.4% 가격 인하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키친에이드 블렌더 5KSB5553E’와 ‘다이슨 진공청소기 V6 앱솔루트 헤파’의 국내 판매가 인하율은 각각 32.5%, 28.8%이며, ‘지멘스 전기레인지 ET675FN17E’와 ‘샤오미 공기청정기 미에어 프로’도 각각 19.2% 인하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기레인지, 진공청소기 등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은 비교적 고가이고 사용기간이 긴 점을 감안할 때 사용 중 발생할 수 있는 하자에 대비해 해외직구로 구매 시 국내 AS 가능 여부, 전기안전 문제 등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조사대상 네스프레소, 다이슨, 샤오미, 일리, 지멘스, 키친에이드 등 6개 브랜드는 모두 해외직구 상품의 국내 AS가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소비자원은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을 해외직구로 구매할 경우 ▲제품별·모델별 국내·외 가격을 꼼꼼히 비교하고 ▲국내 AS 가능 여부, 국내 전기 사양(정격전압 및 주파수)과의 일치 여부 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