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3개월간 물류센터 노동자 3명 사망사고에 '겨우 과태료 650만 원'
CJ대한통운, 3개월간 물류센터 노동자 3명 사망사고에 '겨우 과태료 650만 원'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8.11.05 12: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대한통운 물류 노동자들과  8개 시민단체는 5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복되는 사망사고에 대해 CJ대한통운과 박근태 대표이사의 처벌을 촉구했다. (사진=우정호 기자)
CJ 대한통운 물류 노동자들과 8개 시민단체는 5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복되는 사망사고에 대해 CJ대한통운과 박근태 대표이사의 처벌을 촉구했다. (사진=우정호 기자)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국내 택배업계 점유율 1위의 CJ대한통운 택배 노동자들 및 시민단체들이 CJ 대한통운의 제대로 된 처벌을 촉구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3개월간 3명의 노동자 사망사고를 내고도 겨우 ‘65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8월 CJ대한통운 대전 물류센터에서 감전사한 알바노동자 A씨에 대한 책임을 CJ대한통운이 져야 한다고 생각해 대표이사들을 고발했지만 변한 것은 없었다“며 ”큰 이윤을 위해 모든 ‘을’을 희생시키는 대기업의 파렴치 행위를 용납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지난 8월 알바노동자 감전사 이후 CJ대한통운 대전물류센터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으로 수많은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을 찾아냈지만 CJ대한통운이 받은 과태료는 650만원에 불과했다”고 분노했다.

CJ 물류 노동자들이 항의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사진=우정호 기자)
CJ 물류 노동자들이 항의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사진=우정호 기자)

또한 이들은 “산재사망을 일으킨 기업주를 처벌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故노회찬 의원의 대표발의로 국회에 계류 중”이라며 “정부는 임기 내 산업재해 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약속을 지키라”고 항의했다. 

노동건강연대, 알바노조, 정의당 청년본부, 공공운수노조 등 4개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CJ대한통운 박근태 대표이사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 등으로 서울지방검찰청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J 대한통운 물류 노동자들과 8개 시민단체는 5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복되는 사망사고에 대해 CJ대한통운과 박근태 대표이사의 처벌을 촉구했다.(사진=우정호 기자)
CJ 대한통운 물류 노동자들과 8개 시민단체는 5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복되는 사망사고에 대해 CJ대한통운과 박근태 대표이사의 처벌을 촉구했다.(사진=우정호 기자)

한편, CJ대한통운 물류센터에서는 지난 3개월간 3명의 물류 노동자가 사망했다.

지난 8월 CJ대한통운 대전물류센터에서 대학생 A씨(23)가 택배 상하차 업무 이후 마무리 작업 중 감전 사고를 당한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 피해자는 포도당 2알과 얼음물 한 병에 의존해 12시간 이상 노동을 한 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겨줬다.

이밖에도 같은 달 충북 옥천 물류센터에서는 B(53)씨가 상하차 작업을 하다 갑자기 쓰러져 사망했다. 또 A씨가 숨진 대전 물류센터에서 지난달 29일 C(33)씨가 후진하던 트레일러에 끼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고또보고 2018-11-06 08:11:57
고객피해는 택배기사 개인사업자라 자기들 직원아니라고 떠넘기고 하청직원의 죽음은 원청이라 책임없고 택배기사 노조도 개인사업자라 인정 못한다면서 경찰과 민.관 업무협약해서 자사직원처럼 택배기사 동원해 범죄예방 한다고 홍보하더니 10월 26일 모범이 되는 사회공헌기업으로 선정까지 되었어요 사람이 죽어나가고 다쳐나간게 한두해 된것도 아닌데 정부도 언론도 그때뿐이고 노조까지 뒷북치고 있으니 CJ대한통운은 1도 변하지 않는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