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그린뮤지컬어워드' 최다 노미네이트 '웃는 남자'... 윤복희 공로상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최다 노미네이트 '웃는 남자'... 윤복희 공로상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8.11.06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최고상 ‘예그린대상‘ 신시컴퍼니
제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남우 주연상에 박효신 (사진=예그린뮤지컬어워드제공)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남우 주연상에 박효신 (사진=예그린뮤지컬어워드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뮤지컬 시장을 성장시키는 원동력인 관객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2018년 11월 5일(월) 저녁 7시부터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는  뮤지컬 배우 민우혁과 박경림의 사회로예그린뮤지컬어워드가 네이버 TV와 V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되었다. 

이날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에서는 뮤지컬 배우들의 화려한 갈라쇼와 함께 혁신상을 제외한 6개 부문 20개상의 주인공들이 가려졌다.   

창작 뮤지컬을 중심으로 라이선스 뮤지컬이 이날의 시상대에 올랐다.  2017년 10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공연된 작품으로 심사 기간 중 서울 내에서 10일 이상 공연되는 뮤지컬로 출품 의사를 밝힌 작품에서 이날의 상이 가려졌다. 창작 뮤지컬 56편과 27편의 라이선스 뮤지컬 등 총 83개  작품이 올해 출품됐다.

먼저 ‘올해의 뮤지컬상’은 ‘웃는 남자’에게 돌아갔다. 작품의 흥행성, 예술성, 이슈화 등 전반적인 부문에 최고의 평을 받았다. 스토리, 음악, 무대의 삼박자가 잘 어우러졌고 화려한 볼거리와 매력적인 음악을 통해 창작 초연임에도 상당한 수준의 완성도를 이루었다는 평이다.

2018년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공로상 윤복희. 이발 불참으로 대리 수상하고 있다 (사진=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제공)
2018년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공로상 윤복희. 이날 불참으로 대리 수상하고 있다 (사진=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제공)

이외에도 남우주연상(박효신), 남우신인상(박강현), 연출(로버트요한슨), 무대예술상(오필영)을 받았다. 

‘베스트 리바이벌상’에는 ‘판’이 선정됐다. 정동극장의 ‘창작ing’ 세 번째 작품으로 시원한 풍자와 통쾌한 웃음으로 호응을 얻었다는 평이다.  ‘베스트 외국뮤지컬상’에는 영국의 아동소설 작가 로알드 달의 세계적인 흥행대작으로, 천연덕스럽게 연기하고 노래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감탄을 자아낸다는 평을 받으며 <마틸다>가 선정됐다. 

배우부문 ‘남우주연상’에는 ‘웃는 남자’의 박효신, ‘여우주연상’은 ‘레드북’의 아이비가 선정됐다. 19세기 빅토리아 시대의 엉뚱 발랄 하면서도 당당한 여성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표현해낸 아이비는 관객으로 하여금 큰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는 평이다. 

‘남우조연상’과 ‘여우조연상’에는 ‘홀연했던 사나이’의 박정표와 ‘레드북’의 김국희가 각각 선정되었다. ‘남우신인상’에는 ‘웃는 남자’의 그윈플렌이 가진 순수함을 잘 전달한 박강현이, ‘여우신인상’은 ‘젊음의 행진’을 통해 뮤지컬배우로 데뷔한 신보라에게 돌아갔다.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수상자 (사진=예그린뮤지컬어워드 제공)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수상자 (사진=예그린뮤지컬어워드 제공)

‘앙상블상’의 트로피는 ‘모래시계’에게 돌아갔다. 일사분란하고 잘 정돈된 앙상블의 출중한 호흡이 대극장 뮤지컬의 묘미를 잘 살리며 작품을 든든하게 채워주었다는 평이다. 크리에이티브부문의 ‘연출상’은 ‘웃는 남자’의 Robert Johanson 연출이 수상했으며  ‘안무상’은 ‘미인’의 서병구, ‘극본상’은 ‘레드북’의 한정석이 거머쥐었다. 

‘음악상’에는 ‘여신님이 보고 계셔’와 ‘레드북’을 통해 뮤지컬 음악으로서의 높은 완성도를 높인 이선영 작곡가에게 ‘무대예술상’은 오필영 무대디자이너에게 돌아갔다. 

‘외국뮤지컬부문 크리에이티브상’은 라이선스 뮤지컬을 한국화 하여 한국뮤지컬의 수준을 고양시켰다는 평을 받은  ‘록키호러쇼’의 오루피나 연출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재미와 무대를 연출했다는 호평을 받아선정됐다.  

한 해 동안 창작뮤지컬의 모든 분야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인물, 작품, 단체 등을 총망라하여 선정하는 ‘예그린대상’에는 신시컴퍼니에게 돌아갔다.   

올해로 30주년을 맞은 신시컴퍼니는 1998년 뮤지컬 '더 라이프'의 ‘라이선스 정식계약’을 체결, 뮤지컬 '맘마미아!', '시카고', '아이다', '빌리엘리어트', '마틸다' 등 해외 유명 작품을 선보이며 뮤지컬 인구 저변확대의 기여를 높게 평가했다. 

한편 이날 공로상은 원로 공연예술인 윤복희가 수상했다. 윤복희는 오랜 세월 국민 뮤지컬 배우로 인기를 누려온 대표적인 공연예술가로 올‘하모니’를 비롯해 콘서트 등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이에  예술가로서의 행보가 후배들과 관계자들에게 좋은 귀감이 될 것으로 평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