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청,'조합원 한마음대회' 꼴불견스런 공무원들의 품위 망신
경주시청,'조합원 한마음대회' 꼴불견스런 공무원들의 품위 망신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11.07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일 행사로 민원인 불편은 아랑곳 없고 한마음으로 왁자지껄....부어라 마셔라 "흥청망청"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청 공무원노조 조합원들의 최대행사가 7일 경주실내체육관에서 "제 13회 조합원 한마음대회"로 열린 자리는 술과 음식냄새에 왁자지껄 북새통으로 "부어라 마시고 놀자판"이 벌어져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 엉망진창 행사로 망신스러웠다.

(사진= 제공)
경주실내체육관에서 "제 13회 조합원 한마음대회" 술과 음식냄새에 왁자지껄 북새통으로 "부어라마시고 놀자판"이 벌어져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 엉망진창 행사장 (사진= 경주타임즈 공유)

이날 경주실내체육관에서 경주시가 주최하고 전국공무원노조 경주시지부가 주관한 행사는 말 그대로 전형적인 "부어라 마시자판"으로 벌어졌다.

특히, 취지는 조합원 한마음대회라는 이름으로 열린 행사이지만 실제로는 평일 하루를 "민원불편과 행정공백"을 뒤로 한채 마시고 즐기는 북새통으로 전략한 "그들만의 놀자판"에 불과했다.

이번 행사 취지는 체육대회를 겸한 단합대회라했지만 행사장소인 경주실내체육관은 입구부터 안쪽까지 불쾌한 음식냄새가 진동했다.

행사가 한창인 점심시간전 현장을 돌아 본 동료취재진은 과별로 삼삼오오 둘러앉아 여지없는 술판이 벌어져 떠들고 놀기에만 급급한 꼴불견스런 모양세였다고 전했다.

동료 취재진이 현장 방문당시 시청 모 부서의 책임공무원 상당수가 거나하게 취기가 올라 큰소리로 동료를 불러대는것도 모자라 P모 시의원은 취기를 무기(?)로 공무원을 향해 인사에 대한 묘한 뉘양스까지 풍기는 볼썽 사나운 모습까지 나타내 공무원들에 대한 "또다른 갑질"의 불편함을 연출한다고 했다.

동료취재진은 행사 개최에 대해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고자 경주시공무원 노조사무실에 전화를 연결했지만 실패했다.

이후 직원복지를 담당하는 후생팀에 행사 내용을 질의했지만 "업무를 맡은지 얼마되지 않아 잘 모르겠다"는 시원치 않은 답변만 돌아왔다.

이날 행사의 취지를 이해한다 하더라도 주중에 열리는 공무원대상 행사는 다음날 업무에 지장과 민원 해결의 불편함을 초래 할 수 있기에 다소 지향해야 한다"는 지적이며. 술취한 공무원들의 모습을 본 b시민은 평일에 저런 모습으로 꼭 치러야 하는 행사냐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또한, 일부 행사종료 전. 후에 개인용무를 보는 등 공무원들의 해이해진 기강은 시민들의 공분을 불렀다.

행사 모양이 지난해와 비슷하다는 지적에 대해 경주시의 K모 주무관은 "평일에 행사를 할 수 있도록 되어있다는 말과 함께 실내에서 벌어지는 공무원들만의 체육대회에 술 한잔 정도는 이해 할 수 있는 일 아니냐"는 의외의 대답을 전했다.

보문동 k시민은 행사에 대한 평가보다 만약의 각종사고 방지를 위해 책임자급 공무원들의 지도 감독도 적절히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경주시청 공무원노조의 한마음대회를 "시민의 눈"으로 본다면 어떨지 행사에 대한 잘잘못을 되짚어보며 반성하는 해로 오점을 남기는 행사가 아닌 내실있게 나아가는 "진짜 공무원 한마음 대회"로 거듭나야 한다는 따끔한 충고가 필요한 대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