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전화번호 자주 바뀌는 다단계 업체 주의해야"
"상호·전화번호 자주 바뀌는 다단계 업체 주의해야"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8.11.0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2018년 3/4분기 다단계판매업자 주요 정보변경 사항 공개
다단계업체 수 6분기 만에 첫 감소
공정거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다단계 업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공정위 홈페이지 캡쳐)
공정거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다단계 업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공정위 홈페이지 캡쳐)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다단계 업체들은 특성상 상호․주소․전화번호 등이 자주 바뀌거나 업종이 바뀌어 소비자 피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고, ‘네트워킹 마케팅’ 등의 이름으로 포장하는 경우가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 이하 공정위)가 2018년도 3/4분기 다단계판매업자의 주요 정보변경 사항을 공개한다고 8일 밝혔다.

공정위는 다단계판매로 인한 소비자피해 방지를 위해 지난 2006년부터 매 분기마다 다단계판매업자의 주요 정보변경 사항을 공개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공정위 측은 “소비자가 다단계판매업자와 거래하거나 다단계판매업자의 판매원으로 가입하려고 하는 경우, 해당 다단계판매업자의 등록 확인은 물론, 휴․폐업 여부와 주요 정보변경 사항 등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단계판매업체의 세부 정보는 공정위 홈페이지(www.ftc.go.kr) 상단 메뉴 ‘정보 공개’ → ‘사업자 등록 현황’ → ‘다단계판매사업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상호․주소․전화번호 등이 자주 바뀌는 사업자는 환불이 어려워지는 등 예상치 못한 소비자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들 업체와 거래할 때에는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또한 공제계약이 해지된 다단계판매업자는 정상적인 다단계판매 영업을 할 수 없으므로 이들 업체에 판매원으로 가입하거나 소비자로 물품구매 등을 하는 경우에는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자료=공정위 제공)
(자료=공정위 제공)

한편, 작년 2분기부터 꾸준히 늘어오던 다단계판매업체 수는 올 3분기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2018년 9월말 기준으로 등록 다단계판매업자 수는 총 148개로 3/4분기 동안 총 8개의 다단계판매업자가 폐업 및 직권말소 됐고  ㈜오너, ㈜에버스프링, ㈜뉴본월드, ㈜인첸트라이프 등 총 4개 사업자가 새롭게 등록했다.

폐업한 사업자는 ㈜위즈코스메틱, ㈜원더풀라이프, ㈜제이놀글로벌, 위나라이트코리아㈜,  ㈜컨슈머월드 등 5개 사며 직권 말소된 사업자는 ㈜지엔지피, ㈜위아멘, ㈜디앤에이라이프 등 3개사다.

다단계판매업자는 원활한 소비자피해보상 보장을 위해 공제조합과의 공제계약을 체결하거나 소비자피해보상보험 또는 채무지급보증계약을 맺어야 한다.

㈜컨슈머월드와 에코글로벌㈜ 등 2개 다단계판매업자는 공제조합과의 공제계약을 해지했다.

또한 아이사제닉스아시아퍼시픽코리아(유), 스마트스템셀㈜, ㈜이앤플러스, ㈜인비젼 등 9개사는 상호․전화번호 등 총 16건의 주요 정보를 변경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