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의 국내 최장 11km ‘인제양양터널’, IRF GRAA상 수상
대우건설의 국내 최장 11km ‘인제양양터널’, IRF GRAA상 수상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8.11.1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토목사업본부 김희철 상무(오른쪽)가 국제도로연맹으로부터 세계도로 업적상(GRAA) 환경관리부문 본상을 수상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 토목사업본부 김희철 상무(오른쪽)가 국제도로연맹으로부터 세계도로 업적상(GRAA) 환경관리부문 본상을 수상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대우건설이 최고수준의 기술력을 투입해 완공한 국내 최장 터널인 ‘인제양양터널’이 국제도로연맹(IRF)로부터 인정받았다.

대우건설은 작년 6월 준공하여 개통 중인 “인제양양터널”이 지난 7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국제도로연맹(IRF : International Road Federation)이 주관하는 2018년 IRF GRAA(Global Road Achievement Awards; 세계 도로 업적상)에서 환경관리부문(Environment Mitigation) 본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1948년 창립된 국제도로연맹(IRF)은 도로분야에서 가장 권위있는 국제기구 중 하나로 도로분야 발전에 기여한 기관·기업의 도로관련 프로젝트에 대해 2000년부터 매년 시상하고 있다.

이번에 수상한 서울-양양 고속도로의 인제양양터널은 국내에서 가장 긴 11Km의 도로터널(전세계 18번째)로 백두대간의 환경피해를 최소화하고 운전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이 투입됐다.

대우건설은 터널 전 구간에 고압미세물분무시설, 화재감지기, 영상유고감지시스템, 독성가스감지 시스템 등을 세계 최초로 적용하여 방재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런 환경관리 시스템 적용 기술이 국제도로연맹으로부터 인정받은 것으로 보인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회사의 친환경 토목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으로, 인제양양터널에 적용한 기술을 발전시켜 향후 국내외 토목사업 수주에 힘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