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74%, “신입보다 경력 뽑기가 어려워”
인사담당자 74%, “신입보다 경력 뽑기가 어려워”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8.11.1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사람인 제공)
(사진=사람인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채용 트렌드가 바뀌며 기업들 사이에 경력사원 수시채용이 보편화되고 있는 가운데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은 신입보다 경력직 채용을 어려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408곳을 대상으로 ‘신입보다 경력 채용이 어렵다고 느끼는지 여부’를 설문한 결과, 74%가 경력직 채용이 더 어렵다고 답했다고 16일 밝혔다.

경력 채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로는 ‘테이블에 비해 높은 연봉을 요구해서’(45.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지원자가 많지 않아서’(41.1%), ‘업무 열정 등을 판단하기 어려워서’(29.8%), ‘회사 문화, 조직원과 융화될지 가늠하기 어려워서’(23.8%), ‘장기 근속할지 판단하기 어려워서’(15.9%) 등을 들었다.

그렇다면, 인사담당자들이 경력사원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역량은 무엇일까?

전체 응답자의 73.3%가 ‘직무 전문성’을 꼽아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조직 문화·인재상 부합 여부’(10.5%), ‘팀워크 역량’(5.1%), ‘전 직장 근속연수’(3.9%), ‘지원동기 및 포부’(2.7%), ‘전 직장 퇴사 이유’(2.7%) 등의 순이었다.

특히, 직무 전문성을 판단하는 요소가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프로젝트 경험’(57.2%, 복수응답)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해당 직무 경험 연차’(50.5%), ‘직무 관련 답변 내용’(46.2%), ‘직무 관련 자격증’(22.4%), ‘업계 및 사내 평판’(9.4%) 등의 응답이 있었다.

경력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것은 ‘실무진 면접’(36.3%), ‘경력기술서’(31.6%), ‘이력서’(15%), ‘임원면접’(9.3%) 등의 순으로, 직무 전문성을 판단하는 데 필요한 것들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까다로운 평가 과정을 거쳐 채용되는 경력사원 직급은 ‘과장급’(40.9%)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대리급’(15.9%), ‘부장급’(13.7%), ‘차장급’(11.5%), ‘임원급’(9.8%), ‘사원급’(8.1%)이었다.

경력 채용 시 공고 게재부터 최종 합격 발표까지 평균 19.6일이 소요되는 것으로 집계돼 신입사원 공채에 비해 훨씬 빠른 모습을 보였다.

한편, 경력 사원 채용 방식으로는 ‘취업포털에 공고 게재’(86%, 복수선택), ‘사내추천제도 활용(48.4%), ‘업계 네트워크 통해 직접 영입’(16.4%), ‘헤드헌터 활용’(15.7%) 등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경력직 지원 시에는 면접관이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프로젝트별로 구체적인 수치나 이미지 등을 활용해 실적이 한눈에 보이도록 만든 포트폴리오를 제시하는 것이 좋다”며 “이를 위해서는 평소에 자신에 성과물에 대한 관리를 토대로 경력기술서를 수시로 업데이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