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5천만원 받으려면 11년 걸린다
연봉 5천만원 받으려면 11년 걸린다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8.11.27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7.4년, 중견기업10.2년, 중소기업 11.7년 순
(사진=사람인 제공)
(사진=사람인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사람인에 따르면 ‘개인차가 있으나 많은 구직자 및 직장인들이 심리적으로 만족감을 느끼는 연봉의 기준은 5천만원으로 꼽는다’고 한다. 그렇다면 실제 연봉 5천만원에 이르기 까지는 몇 년의 직장생활을 해야할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824곳을 대상으로 ‘연봉 5천만원 달성까지 소요 기간’을 조사한 결과, 평균 11.3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7일 밝혔다.

기업 형태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대기업(7.4년), 중견기업(10.2년), 중소기업(11.7년)의 순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에는 약 4년의 격차가 있었다.

특히, 대기업은 5년차 이하에 연봉 5천만원을 받는 비율이 40%로 절반에 가까운데 비해 중견기업은 12.5%, 중소기업은 9.3%에 불과했다.

이러한 차이는 신입사원 때부터 연봉 격차가 크게 벌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먼저, 전체 조사대상 기업의 신입사원 연봉은 평균 2593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를 기업 형태별로 살펴 보면 대기업(3730만원), 중견기업(2981만원), 중소기업(2462만원)의 순으로, 시작부터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에 무려 1300만원의 차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 금융/보험이 6.7년으로 가장 빨랐다. 계속해서 ▲ 조선/중공업(9.6년) ▲ 자동차/운수(9.8년) ▲ 식음료/외식(9.9년) ▲ 기계/철강(10.5년) ▲ 건설(10.6년) 등의 순이었다. 반면, ▲ 제조(12.3년) ▲ 전기/전자(12년) ▲ 서비스업(11.8년) 등은 상대적으로 연봉 5천만원을 받기까지 오랜 기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동일 연차일 때 연봉이 차등 책정되는 기준은 무엇일까.

단연 ‘업무성과’가 75.1%(복수응답)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어 ‘직무’(23.7%), ‘학력’(7.3%), ‘자격증 취득 여부’(5.6%), ‘공채, 수시 등 입사경로’(3.8%) 등이 있었다.

학력별 차등을 두는 기업(60개사)의 경우, 대학원 이상(8.2년), 4년제 대졸(9.8년), 전문대졸(12년), 고졸 이하(14.6년)의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