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 대통령상 금·은상 수상
대웅제약,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 대통령상 금·은상 수상
  • 김수영 기자
  • 승인 2018.11.3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 금상 및 은상을 수상한 대웅제약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플레임하트’ 분임조 윤성렬, 손영은, ‘메아리’ 분임조 손봉균 (사진=대웅제약 제공)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 금상 및 은상을 수상한 대웅제약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플레임하트’ 분임조 윤성렬, 손영은, ‘메아리’ 분임조 손봉균 (사진=대웅제약 제공)

[중앙뉴스=김수영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30일 향남공장 품질분임조가 '제 44회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 금상(1팀), 은상(1팀)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국대회에는 17개 시·도에서 지역 예선을 거쳐 선발된 268팀이 경쟁을 벌여 대웅제약 향남공장 QC팀 제품파트 '플레임하트' 분임조가 산업분야 사무간접부문에서 금상을, 생산1팀 '메아리' 분임조도 산업분야 현장개선부문 은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으로 대웅제약 분임조는 처음 출전과 동시에 수상하는 역사를 이어가게 됐다. 앞서 대웅제약 향남공장 품질분임조는 지난해 개최된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도 처음 출전한 분임조로 금상 2팀, 은상 1팀을 배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지창원 대웅제약 생산본부장은 “향남공장 품질분임조는 자발적 학습을 통해 운영되는 소그룹활동으로, 대웅제약의 품질 최우선주의와 직원성장과 학습을 강조하는 기업문화가 맞물려 직원들이 문제해결 능력과 소통, 협업의 과정을 경험하고, 수상이라는 성취감을 통해 개인적인 역량도 향상되는 좋은 계기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대웅제약 향남공장 품질분임조는 지난달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2018 국제품질경진대회(ICQCC)’에서 국내 제약기업 최초로 금상을 받으며, 해외에서도 그 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 국제 대회에는 전세계 분임조 500여팀이 참여했으며, 대웅제약은 삼성전자 등 38개팀과 함께 한국 대표로 출전해 금상을 획득했다.  

한편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는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원이 주관하고 한국표준협회가 주최하는 전국대회로 품질·업무혁신 분야의 올림픽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