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앙코르 사원에 울려 퍼지는 "아리랑 아라리요~"
캄보디아 앙코르 사원에 울려 퍼지는 "아리랑 아라리요~"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8.12.04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7일, ‘아리랑 판 굿 KoreArirang’ 개최
아리랑 공연  (사진=문화재단 제공)
아리랑 공연 (사진=문화재단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우리의 아리랑이 캄보디아 앙코르 유적 프레아피투 사원에서 울려 퍼진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29호인 ‘아리랑’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12월 7일 저녁,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캄보디아 앙코르 유적 프레아피투 사원에서 ‘아리랑 판 굿 KoreArirang(코리아리랑)’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라는 후렴구만 들어가도 누구나 쉽게 만들어 부를 수 있다는 다양성의 가치에 201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된 우리의 아리랑과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중요한 고고학 유적 가운데 하나로 평가받은 앙코르 유적과의 만남이라는 것에 의미가 크다.  앙코르 유적은 1992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 되었다.

이에 앙코르 유적 내에서 펼쳐지는 공연은 대한민국의 아리랑 뿐 아니라 캄보디아의 인류무형유산인 크메르 그림자극 “스벡 톰(Sbek thom)”이 한 무대에 올라 두 나라의 문화교류와 화합의 무대로 펼쳐질 예정이다. 

스벡 톰은 ‘커다란 가죽’이라는 뜻으로 가죽으로 만든 2m 높이의 관절이 없는 꼭두각시를 주 도구로 하는데 무게가 8킬로그램 이상 되는 이 꼭두각시를 들어 올리게 된다.

이에 상당한 힘이 필요로 하기 때문에 공연에는 전통적으로 남성만이 참여한다. ‘스벡 톰(Sbek thom)’은 캄보디아 크메르족의 그림자극으로, 2008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되었다. 

또한 앙코르왕국 이전 시기부터 이어져 내려온 ‘스벡 톰’ 공연은 궁중 춤 및 가면극과 함께 신성한 공연으로 여겨졌으며 이번 공연은 먼저 캄보디아 그림자극 ‘스벡 톰’(40분)이 열리고 이어 우리의 ‘아리랑 판 굿’(노래+춤+기악)이 다채롭게 펼쳐지게 된다.

아울러, 이번 공연과 함께, 아리랑에 대한 교육과 체험 행사도 진행된다. 세종학당과 캄보디아 씨엠립에 위치한 앙코르 대학교 현지 학생들을 대상으로 12월 6일부터 8일까지 아리랑 노래와 무용, 악기(단소) 등을 함께 배우고 체험하는 시간이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지난 4일 오전, 중구 필동에 위치한 한국의집에서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과 (재)정선아리랑문화재단(이사장 최종천)은 양 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아라랑을 주제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의 공동기획 및 참여와 운영 등에 관한 유기적인 교류·협력을 약속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