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외국인 계절근로자 격려 위한 한국 수제쿠키 전달
포항시, 외국인 계절근로자 격려 위한 한국 수제쿠키 전달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8.12.06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포항시가 수산분야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을 위해 6일 수제쿠키를 전달하고 찾아가는 고충상담을 진행했다.

(사진=포항시 제공)
외국인 계절근로자 격려 위한 한국 수제쿠키 전달 (사진=포항시 제공)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국 최다 인원인 169명 도입된 포항시 수산분야(과메기‧오징어 건조)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이 이제 90일 중 40여일 정도 남겨 놓고 있다.

포항시는 외국인계절근로자 도입업체를 일제점검하고 먼 타국에서 열심히 일하는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의 고충을 직접 듣고자 지난 6일 직접 찾아가는 고충 상담 서비스를 실시하는 한편 수제쿠키를 전달하여 고된 노동에 지친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에게 전달된 음식은 수제로 만든 쿠키로 베트남, 중국, 캄보디아 3개국 외국인 계절근로자에게 전달됐으며, 2019년 1월 29일까지 근로를 마치고 전원 귀국할 예정이다.

포항시 정종영 수산진흥과장은“고국으로 돌아가는 그날까지 몸 건강히 일해주시기 바라며 최근 경기침체로 힘들어하는 과메기‧오징어 건조업체에 큰 힘이 되어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입국한 외국인계절근로자의 95%가 베트남 국적 소지자로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베트남 통역직원을 선발해 외국인계절근로자들의 고충해소에 더욱 힘써 포항에서 생활하게 될 베트남인의 어려움을 덜어 줄 수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