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힐스테이트, ‘2018 우수 디자인상’ 5관왕 수상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2018 우수 디자인상’ 5관왕 수상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8.12.13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스테이트 청계 놀이터 우수 디자인 선정 포함 총 5관왕 달성
힐스테이트 운정 '노리노라 놀이터' (사진=현대건설 제공)
힐스테이트 운정 '노리노라 놀이터' (사진=현대건설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현대건설이 ‘힐스테이트’로 ‘2018 우수 디자인상’에서 5관왕을 차지하며 대외적으로 뛰어난 디자인 능력을 인정받았다.

현대건설은 ‘2018 우수 디자인상(Good Design Awards)’에서 총 5개의 상을 동시에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우수 디자인상’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디자인상이다.

1985년부터 매년 시행되어 왔으며 상품의 디자인 및 외관·기능·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 우수성이 인정된 상품에 우수 디자인(Good Design) 마크를 부여한다.

현대건설은 힐스테이트 운정의 ‘노리노라 놀이터’로 공공시설 출품작 중 최고상인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투영의 풍경 정원’으로 국가기술표준원장상을 수상하며 우수한 시공능력뿐 아니라 뛰어난 디자인 능력 역시 인정받았다.

국무총리상을 받은 ‘노리노라 놀이터’는 파도의 물결 모양을 모티브로 삼은 자유곡선형 놀이시설물이다. 높낮이가 다른 놀이기구가 아이들의 자유롭고 창의적인 활동을 유도해 도전의식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한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얻었다.

또한 생동감 있는 파란색으로 채색된 독창적인 디자인을 도입했다는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국가기술표준원장상을 수상한 ‘투영의 풍경 정원’ 역시 큰 주목을 받았다.

힐스테이트 운정 '투영의 풍경 정원' (사진=현대건설 제공)
힐스테이트 운정 '투영의 풍경 정원' (사진=현대건설 제공)

물을 매개로 한 주민커뮤니티 장소인 ‘투영의 풍경 정원’은 물에 비친 풀과 나무, 그림자가 공간을 확장하고 계절에 따라 다른 풍경을 담아내는 수경 공간으로, 비움과 절제의 한국적 공간 미학을 훌륭하게 재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힐스테이트 청계의 ‘힐스테이트 숲에 사는 노루’, 힐스테이트 거제의 ‘I LOVE GEOJE 투어버스’, 힐스테이트 당진 2차의 ‘구불구불 산고개 여행’ 등 이색적인 놀이터 3곳이 우수 디자인(Good Design) 마크를 받는 등 총 5관왕을 수상, 조경 디자인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2011년 힐스테이트 송도 ‘로맨틱 오션 플라자’로 조달청장상을 받는 등 지난 8년간 총 12회 수상했다. 특히 작년 3관왕에 이어 올해 5관왕에 올라 현대건설의 뛰어난 디자인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하는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조경의 우수성을 인정받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디자인의 상품을 개발하고 특히,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특화된 놀이터를 더욱 강화해나갈 것”을 약속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인 독일의 IF 디자인 공모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의 IDEA를 모두 수상, 다양한 디자인 분야에서 경쟁력을 인정받는 등 시공만이 아닌 디자인 분야에서도 글로벌 건설업체로서의 면모를 확고히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