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ㆍ기아차ㆍ제네시스 8개 차종, 미국 ‘2018 굿디자인 어워드’ 수상
현대차ㆍ기아차ㆍ제네시스 8개 차종, 미국 ‘2018 굿디자인 어워드’ 수상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1.04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4종, 기아차 2종, 제네시스 2종 등 총 8개 차종 운송 디자인 부문 수상
현대차, 르 필 루즈, 싼타페, 코나, 쏠라티 무빙스튜디오 등 4개 차종 수상
기아차 K3, K9 등 2종 동시 수상해 신형 K시리즈 디자인 경쟁력 인정받아
제네시스 브랜드, 에센시아ㆍG70로 브랜드 출범 이후 4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 달성
제네시스 G70 (사진=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 G70 (사진=제네시스 제공)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현대차ㆍ기아차ㆍ제네시스는 르 필 루즈, 싼타페, 코나,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 K3(현지명 포르테), K9(현지명 K900), 에센시아 콘셉트, G70 등 8개 차종이 미국의 유력한 디자인상인 ‘2018 굿디자인 어워드(2018 Good Design Award)’에서 운송 디자인(transportation design) 자동차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는 2018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지난해 3월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한 르 필 루즈와 싼타페, 코나,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 등 4개 차종이 수상작으로 선정되며 현재 양산되고 있는 디자인뿐만 아니라 새롭게 제시한 디자인 방향성까지 높은 평가를 받았다.

기아차는 K3와 K9 등 지난해 완전변경 모델로 내놓은 신형 K시리즈 2종 모두 굿디자인 어워드에 나란히 이름을 올리며 새로운 디자인에 대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기아차 K9 (사진=기아차 제공)
기아차 K9 (사진=기아차 제공)

제네시스 브랜드는 ▲2015년 EQ900(현지명 G90) ▲2016년 쿠페형 콘셉트카 비전G ▲2017년 G80 스포츠ㆍ수소연료전지 SUV 콘셉트카 GV80에 이어 ▲2018년에는 에센시아 콘셉트ㆍG70로 이름을 올리며 브랜드를 출범한 2015년부터 4년 연속으로 굿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미국 ‘굿디자인 어워드(Good Design Award)’는 미국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The Chicago Athenaeum : Museum of Architecture and Design, 미국 일리노이주 소재)과 유럽 건축ㆍ예술ㆍ디자인ㆍ도시 연구센터(The European Centre for Architecture, Art, Design and Urban Studies)가 협력해 선정하는 상으로 전자, 운송, 가구, 컴퓨터 등 포춘 500대 기업의 다양한 제품들에 대해 각 부문별 수상작을 매년 발표하고 있다.

1950년 시작돼 2018년으로 68회째를 맞은 미국 굿디자인 어워드는 그 정통성과 권위를 인정받고 있으며, 심미성, 혁신성, 신기술, 형식, 재질, 구성, 콘셉트, 기능, 유용성, 에너지효율, 환경친화성 등 제품에 대한 종합적 평가를 중심으로 각 분야 수상작을 선정한다.

현대차 르필루즈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 르필루즈 (사진=현대차 제공)

2018 굿디자인 어워드는 전세계 47개국에서 출품된 900여 점이 분야별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제네시스를 비롯해 현대ㆍ기아차의 독창적이고 혁신적인 차량 디자인이 세계에서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각 브랜드만의 디자인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품질과 상품성을 더욱 강화해 전세계 고객에게 더 나은 만족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