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신재생 강국' 독일서 태양광모듈 선두권 경쟁 점유율 1위달성
한화큐셀, '신재생 강국' 독일서 태양광모듈 선두권 경쟁 점유율 1위달성
  • 김수영 기자
  • 승인 2019.01.07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김수영 기자] 신재생강국 선두권경쟁으로 달린다. 한화큐셀은 지난해 독일 태양광모듈 시장에서 점유율 선두에 올랐다고 7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태양광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EuPD 리서치'는 최근 시장 분석 보고서에서 한화큐셀의 시장점유율이 전년보다 4.3포인트 상승한 11.5%를 기록하면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유럽 최대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 유럽 2018'에 참가한 한화큐셀. [사진=한화큐셀]
지난해 6월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유럽 최대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 유럽 2018'에 참가한 한화큐셀. (사진=한화큐셀 제공)

독일은 지난 2017년 기준으로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33.6%이고, 태양광 발전 비중도 6.1%에 달하는 등 대표적인 신재생에너지 강국으로 꼽힌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독일에서는 주택용 및 상업용 태양광 시장을 중심으로 고효율 제품에 대한 수요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런 시장 특성을 감안해 프리미엄 모듈과 솔루션을 기반으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화큐셀은 또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1부 리그 소속의 'RB라이프치히'와 지난해 스폰서십 계약을 연장 체결하는 등 현지 스포츠 마케팅도 진행하면서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앞서 글로벌 에너지 컨설팅업체인 우드맥킨지가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한화큐셀은 지난해 3분기 미국 주택용 태양광 시장에서도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