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올해 목표는 최고 실적으로 흑자전환 하겠다
쌍용차 올해 목표는 최고 실적으로 흑자전환 하겠다
  • 김수영 기자
  • 승인 2019.01.1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식 사장(자료사진)
최종식 사장(자료사진)

[중앙뉴스=김수영 기자]쌍용자동차 최종식 사장은 지난 9일 새해 목표로 자사 생산 자동차 연간 16만3천대를 팔아 사상 최고 실적을 달성하고 흑자 전환의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 사장은 이날 서울과 강원도 춘천에서 진행된 '렉스턴 스포츠 칸' 미디어 시승행사에서 지금까지 최다 판매 실적이었던 16만대(2002년)를 넘어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쌍용차의 올해 판매 목표는 작년 판매량(14만3천309대)보다 약 14% 많은 규모로, 상당히 공격적으로 설정한 것이다. 최근 선보인 렉스턴 스포츠 칸과 3월 중 출시할 신형 코란도 C를 앞세워 판매 확대에 나선다.

최 사장은 "3월 이후부터 수출 선적을 시작할 렉스턴 스포츠 칸을 통해 수출 시장이 확대될 것을 생각하면 올해 16만3천대 판매 목표 달성에는 큰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최 사장은 또 "렉스턴 스포츠의 경우 판매량을 지난해 약 4만2천대에서 올해 5만대까지 늘릴 계획"이라며 "현재 하루 250대 정도 계약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월 수요는 5천대 정도로, 예상보다 수요가 많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신형 코란도 C에 대해선 "연간 25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시설에서 지난 수년간 15만대를 생산하는 데 머물러온 쌍용차를 이른 시일 내 연간 25만대 판매로 이끌만한 주력 모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정부의 디젤차 감축 정책에 비판의 목소리를 내면서 그는 "디젤차가 미세먼지의 주범이 됐고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여러 정책 방향이 기본적으로 디젤차 감축에 맞춰져 있는데, CO2 온실가스 측면에서 보면 디젤차가 가솔린차보다 유리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보유한 노후화한 디젤차를 새로운 디젤차로 신속히 대체하도록 정부가 강력한 정책을 펴는 게 미세먼지 전체 배출량을 경감시키는 데 훨씬 효과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 사장은 연임은 3월에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2015년 3월부터 쌍용차를 이끌어온 최 사장은 한차례 연임하였으며, 오는 3월부로 임기가 끝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