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건조기, 대우 건조기 최용량에서 건조시간 가장 길어
의류건조기, 대우 건조기 최용량에서 건조시간 가장 길어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1.15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류건조기 건조시간 평가 결과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의류건조기 건조시간 평가 결과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한국소비자원이 시중 의류 건조기를 시험 평가한 결과 대우 건조기가 최대용량 건조에서 가장 건조시간이 긴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4일 의류건조기 7개 브랜드(삼성전자·LG전자·대우전자·대유위니아·미디어·밀레·블롬베르크)를 대상으로 안전성과 건조도, 건조시간, 에너지소비량, 소음 등을 측정해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 평가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 대유위니아의 의류 건조기가 건조도(절반용량 기준)와 소음, 건조시간 등에서 비교적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독일의 밀레는 건조도에서 미흡한 평가를 받았다. 

젖은 세탁물을 표준코스로 건조한 후 건조도를 평가한 결과, 절반용량에서는 대우전자와 대유위니아, 블롬베르크, 삼성전자, LG전자 등 5개 제품의 건조도가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용량에서는 전 제품 모두 절반용량에 비해 건조도가 낮아져 ‘우수’한 제품은 없었다. 대우, 대유위니아, 삼성전자, LG전자 등 4개 제품이 ‘양호’했고 밀레는 상대적으로 건조도 낮아 ‘미흡’으로 평가됐다. 

건조시간은 절반용량을 기준으로 제품 간 최대 1시간(1시간44분~2시간42분) 가까이 차이가 났으며 표준코스에서 세탁물 건조 시간은 미디어, 밀레, LG전자 제품의 건조시간이 2시간 이내로 짧았다. 반면 블롬베르크는 2시간 42분으로 가장 긴 것으로 나타났다. 

건조시간 최대용량 기준으로는 밀레가 2시간59분으로 가장 짧았으나 건조도가 미흡했고, 대우전자가 3시간33분으로 가장 길었다.

이에 최대용량에서는 절반용량에 비해 제품별 건조시간이 최소 46분에서 최대 1시간 21분까지 증가했으며  겨울철 저온(주위온도 5℃)에서는 상온에 비해 최소 10분에서 최대 1시간 6분까지 건조시간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코스에서 세탁물 건조에 소비되는 전력량 평가 결과 절반용량에서는 최대 1.7배(958Wh~1,593Wh), 최대용량에서는 최대 1.5배(1,576Wh~2,442Wh) 차이가 났다

밀레 제품의 에너지 소비가 가장 적었고, 블롬베르크 제품은 절반용량에서, 대유위니아 제품은 최대용량에서 에너지 소비가 가장 많았다. 연간 에너지비용은 절반용량에서 최대 2만2000원(3만2000원~5만4000원), 최대용량에서 최대 2만9000원(5만3000원~82000원)으로 차이가 났다.

이 밖에 평균소음 평가에서는 대유위니아, 밀레, 삼성전자, LG전자 등 4개 제품의 소음이 상대적으로 작아 우수했다, 대우전자, 미디어, 블롬베르크 등 3개 제품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유기능에서는 제품별로 설정코스 저장, 무게 감지, 시간 조정, 구김방지, 예약 등 차이가 있었다. 대우전자, 대유위니아, 미디어, LG전자 등 4개 제품은 자주 사용하는 건조 코스를 저장할 수 있는 코스 저장기능이 있고 삼성전자, LG전자(등 2개 제품은 스마트폰에 전용앱을 설치하면 알람, 동작 제어 등이 가능했다.  

소비자원은 “겨울철에 온도가 낮은 곳에 건조기가 설치된 경우, 건조시간이 증가할 수있다는 것을 숙지하고 사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