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2019년 행복 안동 건설 로드맵
안동시, 2019년 행복 안동 건설 로드맵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1.1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고 작은 건설 사업 시행으로 행복 도시 만든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안동시는 2019년 행복 안동 건설을 위해 건설공사 추진방향을 정하고 건설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안동시 제공)
 철도 및 도로분야 사업으로는 중앙선 복선전철화공사 동해안 시군과의 접근성 강화, 3대 문화권 사업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기반시설 확충 및 북부권 균형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공사를 추진된다.(사진=안동시 제공)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은 총사업비 259억 원으로 농로포장, 마을안길, 세천정비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630건의 세부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26일에 자체 측량 설계반을 조기 가동, 농번기 전에 사업 마무리를 목표로 측량․설계에 한창이다.

국가 및 타 기관에서 시행하는 철도 및 도로분야 사업으로는 중앙선 복선전철화공사 등 7개 사업에 총사업비 5,159억 원을 확보해 동해안 시군과의 접근성 강화, 3대 문화권 사업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기반시설 확충 및 북부권 균형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공사를 추진된다.

지역현안사업 및 군도․농어촌도로사업으로는 서후 성곡리 독실도로(리도202호선) 등 12개 노선 10.9㎞에 사업비 57억 9천만 원으로 도로확포장을 시행할 예정이다.

안동(옥동)~도청신도시간 직행로 개설공사는 사업비 46억 원으로 보상 협의 및 기술심의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10월에, 용상~남선 신석간 교량가설공사는 사업비 2억 원으로 도시계획시설(변경)결정 및 교량공법선정, 실시설계 등의 행정절차를 마치고 12월에 공사를 발주할 계획이다.

도로환경 개선을 위해 사업비 59억 원을 확보해 도로 보수 등 시설물유지관리, 도로제설 장비 확보, 노후도로 포장덧씌우기, 노후교량 보수를 실시한다.

농업생산기반 정비사업은 수리시설 개․보수사업, 밭기반정비사업, 소규모 용수개발사업, 지표수 보강개발사업에 총사업비 84억 2천만 원을 확보해 53개소의 용배수로 및 양수장 정비, 노후위험저수지 정비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농촌생활환경 정비사업은 2019년 대상지구인 일직 용각(텃골) 농로포장공사 등 4개 지구 3.2㎞에 총사업비 11억4천만 원으로 농로확포장 등의 공사가 추진될 예정이다. 또 농촌마을 종합개발사업은 북후면 옹천리 등 8개소에 69억4천만 원으로 마을회관 리모델링, 복지회관 신축, 가로경관 조성, 농촌체험장 정비 등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적공부상 지목을 현실에 부합하도록 정비하고 세분화된 필지의 합병을 통해 국‧공유재산 관리의 효율성을 극대화를 꾀한다. 지적공부의 공신력을 확보하기 위해 2018년 1월에 구성된 공공용지정비T/F팀은 지난해 지목변경 2,023필지, 합병 2,677필지의 성과를 거뒀으며 2019년에도 공공용지 지적공부정리에 가속도를 붙여 업무를 추진할 예정이다.

안동시 건설과 관계자는 “2019년도에도 행복 안동 건설, 북부지역의 균형 있는 발전을 최우선 과제로 하는 건설 로드맵을 설정하여 신규사업 발굴 및 계속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