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 4명 중 3명 '산후조리원 이용'…"13일에 221만 원"
산모 4명 중 3명 '산후조리원 이용'…"13일에 221만 원"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1.18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중앙뉴스 DB)
(사진=중앙뉴스 DB)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산모 10명 중 7명 이상은 출산 후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2017년에 출산한 산모 2,9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 출산 후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비율이 75%에 달한다고 밝혔다. 평균 2주 정도 이용으로 비용은, 220만 원이 넘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출산 후 6주 동안 산후조리원이 75.1%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본인집 70.2%, 친가 19.8%, 시가2.4% 순이었다.

선호하는 산후조리 장소는 산후조리원(75.9%), 본인집(17.7%), 친가(6.0%) 등의 순이었으며, 25세 미만 산모의 경우 본인집을 선호하는 비율이 29.1%로 높은 특징을 보였다.

장소별 이용기간은 산후조리원이 13.2일간이며 평균 220만 7천 원의 높은 비용에 만족도는 크게 미치지 못했다. 반면 친가에서의 이용이 4.3점으로 산후조리원을 앞섰다. 이어 본인집 3.8점, 시가 3.7점 순으로나타났다.

산모들의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산후조리 기간은 평균 8.3주였으며 산후조리원을 이용한 이유로는 ‘육아에 시달리지 않고 편하게 산후조리를 할 수 있어서라는 답이 36.5%로 가장 크게 차지했다. 하지만 비용에 대한 부담이 높아 산모의 51%가 만족스러운 산후조리를 위해 필요한 정책 1순위로 산후조리원 경비지원을 꼽았다

실제로 산후조리원에서 아기와 산모가 같이 지내는 모자동실 이용 시간은 하루 평균 4.2시간에 불과했다. 이에 산모의 52%가 모자동실이 필요하다고 응답해 상당수의 산모가 아이와의 정서적 친밀감 형성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후우울감 조사에서는 산모 2명 중 1명이 산후조리기간 동안 우울감을 경험했고 위험군도 34%에 달했다. 우울감 해소에 도움을 준 사람은 배우자가 51.1%로 가장 높았으며 도움을 받은 적 없다고 응답한 비율도 22%나 됐다. 특히 25세 미만 산모 34.7%로는 도움 받은 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산모의 건강관리를 위해 필요한 정부 정책으로는 무료 산후진찰 지원이 37.7%에 달했으며 32.8%는 산후우울 상담 및 치료라고 응답했다. 

한편 산모의 임신·출산 진료비를 지원하는 국민행복카드의 사용기한이 올해부터는 기존 분만예정일 이후 60일에서 1년까지로 연장이 된다. 사용 한도는 단태아 50만 원에서 60만 원, 다태는 9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인상이 된다.

이번 조사는 2018년에 처음 진행되었으며 앞으로 3년마다 실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