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항혈전제 ‘안플원 100mg’ 출시…시장 확대 나서
대웅제약, 항혈전제 ‘안플원 100mg’ 출시…시장 확대 나서
  • 김수영 기자
  • 승인 2019.01.2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 항혈전제 안플원 일반정 100mg (사진=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 항혈전제 안플원 일반정 100mg (사진=대웅제약 제공)

[중앙뉴스=김수영 기자] 대웅제약이 항혈전제 ‘안플원 100mg’을 새롭게 출시하면서 시장 확대에 나섰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지난 15일 기존 서방정 제형의 300mg 용량으로만 제공하던 안플원의 일반정 100mg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기존 서방정 시장에서 인정받은 안플원의 제품력과 브랜드 가치를 발판 삼아 일반정 시장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의료진들에게 다양한 처방 솔루션을 제공하여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고자 ‘안플원정 100mg’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안플원’은 대웅제약이 2015년 5월 출시한 만성동맥폐쇄증에 의한 궤양, 통증 및 냉감허혈증 증상 개선제로 출시 3년 만에 블록버스터 약물 대열에 합류함과 동시에 사포그릴레이트 제제 서방정 시장 1위 품목으로 자리잡았다.

그동안 서방정 300mg 제품만 판매되어 왔으나, 이번 일반정 100mg 출시로 환자의 특성 및 질환 정도에 따른 맞춤처방이 가능해졌다.

김상훈 대웅제약안플원 PM은 “안플원은 2015년 서방정 출시 이후 3년만에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한 데 이어 2018년에는 약 16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며 “이번 일반정 100mg 출시로 환자의 질환 정도별 맞춤 처방까지 가능해져 말초동맥질환 치료제의 선두주자로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8년 원외처방실적 기준 사포그릴레이트제제 시장은 약 800억원 규모로 최근 3개년 연평균 약 10%의 성장률을 기록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그 중 서방정이396억원, 일반정이 398억원을 차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