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주택 2만호 건설...여의도 2.4배 면적 유휴 국유지 개발
공공주택 2만호 건설...여의도 2.4배 면적 유휴 국유지 개발
  • 김수영 기자
  • 승인 2019.01.2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건설·플랜트 수주 확대 위해 금융지원

[중앙뉴스=김수영 기자] 여의도 면적의 2.4배에 이르는 유휴 국유지에 선도사업지가 건설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여의도 면적의 2.4배에 이르는 전국 11곳에 선도사업지를 선정. 공공주택 2만2천호를 건설하고 창업·벤처기업 보육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유휴 국유지를 개발·활용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서울 안산에서 내려다 본 모습(자료사진)
서울 안산(서대문구)에서 내려다 본 모습(사진=김수영 기자)

해당 부지는 공공시설 이전 등으로 확보되는 유휴 국유지로, 면적으로 따지면 693만㎡다. 국유지 개발은 스마트시티·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할 계획이다. 2028년까지 국유재산 토지개발에 16조8천억원의 투자가 이뤄지면 37조원 상당 생산 유발, 20만5천명 고용 유발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 321억 달러였던 해외건설·플랜트 수주액이 대폭 확대될 수 있도록 금융지원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경제 성장세 둔화와 지난해 4분기 수출 증가세 둔화를 언급하며 수출과 내수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금융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올 상반기 생활형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 5조7천억원을 조기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생활 SOC 3개년 추진계획안은 3월 말까지 마련한다. 정부는 또 기업투자 촉진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당장 내일부터 신청을 받는다.

산업구조 고도화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산업은행이 중견기업에 7조원, 기업은행이 중소기업에 3조원을 공급한다. 환경·안전투자 지원 프로그램에는 5조원을 지원한다.

규제 샌드박스와 관련해서는 다음달 19개 사례에 규제 특례 부여를 결정하고 올해 100건 이상의 적용사례가 나오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일선 공무원의 소극적인 행정을 타파해야 한다는 질타도 있었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정부가 규제혁신에 역점을 두고 추진했지만, 기업과 국민의 체감은 상당히 낮다"며 "현장에 가면 아직도 부작위에 의한 소극 행정이 이뤄지고 있고 (정책) 해석도 소극적인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