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대 ‘연기 불가’ ·· 홍준표 불출마, 오세훈은?
한국당 전대 ‘연기 불가’ ·· 홍준표 불출마, 오세훈은?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9.02.1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당대회 연기 불가
홍준표 불출마 선언
6인의 보이콧과 선관위의 대치
오세훈은 고심 중
한국당 전대는 어디로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 8인 중 친박계 2인(황교안·김진태)을 제외한 6인(홍준표·오세훈·심재철·주호영·안상수·정우택)은 공조를 통해 전당대회 연기를 촉구했다. 하지만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월27일 그대로를 고수했다. 어찌됐든 지지율 1위 유력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견제하고자 하는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시간벌기가 간절하다. 

특히 홍 전 대표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의 날짜와 겹친다는 명분보다는 일단 시간을 벌어야 했고 당선 가능성이 낮은 상황에서 출구전략을 모색했을 것으로 보인다. 일단 황 전 총리와 1대 1 구도를 부각하고 각종 파상 공세도 가하고 TV 토론회로 만회를 할 것인가 아니면 불출마를 결단할 것인가. 결국 불출마였다. 

한국당 전당대회 선관위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회의를 열고 연기 불가론을 재차 결정했다. 이미 연기 불가를 결정했지만 6인은 당권 행보를 중단하고 2주 이상 연기하지 않으면 12일 후보 등록을 하지 않기로 뜻을 모았고 그 일환으로 긴급 회의가 잡힌 것이다.  

전당대회 일정 연기 관련 5인은 10일 긴급 회동을 했고 보이콧 결의를 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자리에 없었지만 뜻을 같이 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하지만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전당대회 보이콧을 하는 것은 그 사람들의 사정이지 우리와 관계 없다”며 “공당으로서 원칙을 정했기 때문에 몇 사람의 이해관계에 따라 바꾸는 것은 안된다. 당 일각에서 원칙을 깨고 끝까지 전당대회를 연기하자고 하면 선관위원장직을 사퇴할 것”이라고 배수진을 쳤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비대위 회의에서 “전당대회는 미북 정상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인 27일에 예정대로 치르는 게 옳다”고 발언했고 비대위원인 박덕흠 의원 역시 “선관위 최종 결정을 준수하는 게 맞다. 만에 하나 보이콧을 한다면 비대위원장이 큰 결단을 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일단 오직 변경된 것은 TV 토론이나 유튜브 생중계 횟수 확대인데 갈수록 황 전 총리 대세론이 굳어지는 상황 속에서 6인은 그걸로 만족하기 어렵다. 

종국적으로 홍 전 대표는 14시에 입장문을 내고 “이번 전당대회는 모든 후보자가 정정당당하게 상호 검증을 하고 공정한 경쟁을 하여 우리 당이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며 “끝까지 함께 하지 못 해 유감이다. 내 부족함이다. 나 스스로를 돌아보고 더 많이 듣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과 함께 내 나라 살리는 길을 묵묵히 가겠다. 나를 믿고 지지해준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오 전 시장이 진짜 후보 등록을 포기할지는 아직 미정이다. 당장 홍 전 대표가 불출마 카드를 선수쳤기 때문에 그대로 따라가기도 고민스럽고 보이콧을 약속해놓고 출마를 밀어붙이기도 면이 서지 않는다. 

오풍연 글로벌이코노믹 주필은 칼럼을 통해 “이제 오세훈만 남았다. 오세훈은 불출마 선언마저 홍준표에게 빼앗겼다. 모양새만 우습게 된 꼴. 6명과 행동을 같이 하지 않고 정도를 걸었더라면 기회가 올 수도 있었다. 이제는 그것도 기대할 수 없다. 오세훈은 어떻게 빠져 나갈까. 그 궁리를 할 것 같다. 홍준표와 오세훈 이외에 정우택, 주호영, 심재철, 안상수는 처음부터 변수가 되지 못 했다. 오세훈이 이 4명과 같이 한 게 큰 실수다. 정치를 모르는 사람도 아닌데 악수를 뒀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월30일 출판 기념회를 열고 출마 선언했다. (사진=박효영 기자)

오 주필은 홍 전 대표에 대해서도 “전당대회를 연기하든 하지 않든 승산이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만약 나가서 지면 정치 생명이 끝난다는 계산도 했을 터. 처음부터 (입장문과 같이 자기 반성과 진중했던) 이런 자세로 나왔더라면 상황이 바뀔 수도 있었다.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지 않고 황교안 공격에만 몰두했다. 그것이 마이너스를 가져왔다”고 지적했다.

실제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탄핵의 정당성 여부를 역사에 맡기고 새롭게 시작하지 않은 채 탄핵 뒤치다꺼리 정당으로 계속 머문다면 이 당의 미래는 없다. 그래서 나는 대표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을 넘어서는 신보수주의 정당을 주창했다”며 친박 마케팅이 여전히 당락을 좌우하는 형국을 꼬집고 황 전 총리의 친박 달래기 행보를 견제했다.

오 주필은 “TV 홍카콜라의 확장성은 제한적이다. 전략의 미스이기도 하다. 두 번의 당 대표와 대선 후보를 거친 사람으로서 아마추어적 수준을 보여줬다”며 “정치는 때론 냉정해야 한다. 홍준표가 정치를 그만 둘 사람은 아니다. 정계 은퇴 대신 불출마 선언만 한 것을 보더라도 알 수 있다. 아마 다음 목표는 내년 총선이나 2022년 대선에 뒀을 가능성이 크다. 이번 당권을 다른 사람에게 넘기더라도 대선 만큼은 양보하지 않겠다고 와신상담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향후 전당대회 상황에 대해서는 “줄줄이 불출마 선언을 하지 않을까 여겨진다”며 “한국당의 전당대회는 흥행을 기대할 수 없게 됐다. 스스로 무너졌다고 할까”라고 어둡게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