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우 단체’ 회원들 국회 집결 ·· 김진태 ‘방탄’ 총력전
‘극우 단체’ 회원들 국회 집결 ·· 김진태 ‘방탄’ 총력전
  • 박효영 기자
  • 승인 2019.02.1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태 의원 윤리위 제소 중단 촉구
한국당 지도부 압박
국회 경내에서 절규

[중앙뉴스=박효영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당권 행보에 위기감이 돌자 극우단체 회원들이 총 집결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문재인 정부, 더불어민주당, 5.18 유족 등 극우단체는 대상을 가리지 않고 난사했다.

13일 점심 시간 즈음 국회에 극우 단체 회원들 200여명이 모여 김 의원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 회부 취소를 촉구했다. 회원들은 국회 경내로 들어와 기습 시위를 펼쳤고 경찰 병력은 이들이 의사당 건물로 들어가는 계단 앞을 넘지 못 하도록 인간 방패막을 쳤다. 

김진태 의원에 대한 엄호를 하기 위해 국회 경내 시위에 나선 극우 단체 회원들. (사진=박효영 기자)
(사진=박효영 기자)
경찰 병력이 방패막을 치고 있다. (사진=박효영 기자)
(사진=박효영 기자)
국회 경내에서 시위를 하고 있는 회원들. (사진=박효영 기자)
드러누운 일부 회원들. (사진=박효영 기자)
드러누운 일부 회원들. (사진=박효영 기자)
한 여성이 고함을 지르며 계단 앞으로 돌진하다가 경찰에 제지당하고 털석 앉아 있다. (사진=박효영 기자)
한 여성이 고함을 지르며 계단 앞으로 돌진하다가 경찰에 제지당하고 털싹 주저 앉았다. (사진=박효영 기자)

요구사항은 간명했다. 김 의원을 건드리면 한국당을 가만두지 않겠다는 기세로 김 위원장에게 경고하는 것이다. 김 의원과 같은 당 이종명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가짜뉴스를 퍼트려왔던 극우 인사 지만원씨를 국회로 불러 북한군 개입설 등 온갖 망언 대잔치가 이뤄지도록 판을 깔아줬다. 

역풍은 역대급이었다. 

언론, 시민사회, 일반 국민, 광주 여론 등 모든 스피커가 두 의원과 더불어 망언했던 김순례 의원을 포함 3인에게 맹공을 퍼부었다. 김 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한 발 물러서서 유감을 표하면서도 첫 반응으로 역사 해석의 다양성을 사족으로 덧붙였다. 이런 지도부에 대응 방향은 화를 더 키웠다. 김 위원장은 결국 전날(12일) 북한군 개입설과 5.18 유공자에 대한 폄하의 내용을 확인했다면서 공식 사과했고 3인을 윤리위에 회부했다.

오늘 그 윤리위 회의가 열릴 예정이었다. 극우 세력의 위기감이 커질 수밖에 없었다.

국회 경비 책임자는 영등포경찰서장의 명을 받아 불허 장소인 국회 경내 시위에 대해 자진 해산을 수 차례 경고하면서 경찰 병력의 스크럼을 좁게 형성하도록 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회원들은 드러눕거나, 고함을 치거나, 계단으로 돌진하는 등 격하게 움직였고 경찰의 제지와 체증이 맞서면서 묘한 긴장감이 맴돌았다. 

회원 A씨는 “문재인이가 법을 안 지키는데 무슨 놈의 집시법이냐!”고 소리쳤다.  

한편, 이날 5.18 단체와 유족들은 국회를 여야 5당과 이기우 국회 정무수석 등을 연달아 면담을 진행한다. 한국당 중앙당사 앞에서 항의 집회도 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