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뉴욕에서 동포 초청 만찬간담회 가져
문희상 국회의장, 뉴욕에서 동포 초청 만찬간담회 가져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9.02.15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광원 기자] 미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현지시간 13일 저녁 뉴욕 퀸즈의 한 연회장에서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문 의장은 인사말에서 “첫째도 한미동맹 강화, 둘째도 한미동맹 강화가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서 여야가 힘을 합쳐 왔다”면서 “일정이 빡빡한데도 불구하고 낸시 펠로시(민주당) 미국 하원의장 등을 만나는 데 전 시간을 할애해서 긍정적 반응을 얻었다. 우리 모두 많은 점수를 얻었다고 자평한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현지시간 13일 저녁 뉴욕 퀸즈의 한 연회장에서 동포 초청 만찬간담회 가졌다.(사진=국회의장실)
문희상 국회의장이 현지시간 13일 저녁 뉴욕 퀸즈의 한 연회장에서 동포 초청 만찬간담회 가졌다.(사진=국회의장실 제공)

이어 문 의장은 이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언급하며 “우리 민족의 운명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결정적인 날이 될 것이며, 엄청난 변화가 예고된다”며 “미국 조야에 우리가 서로 다른 의견이 있어도 ‘함께 가자’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미국에) 왔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한 문 의장은 “앤디 김(민주·뉴저지) 의원과 방탄소년단이 뉴욕을 중심으로 전 세계를 제패하는 모습을 보고 이제 팍스 코리아나 시대가 열렸다고 생각한다”면서 "백범 김구 선생은 100년 전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군사대국도 아니요, 경제대국도 아니요, 문화대국’이라는 선견지명을 가졌는데 방탄소년단의 한류활동을 보면 우리가 문화대국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롱아일랜드 나소카운티에서 ‘유관순 어워드’를 제정했다는 김민선 뉴욕한인회장의 말에 문 의장은 “유관순을 기리는 상을 만드는 것이 간단하게 이뤄진 일이 아닐 것”이라며 “뉴욕동포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땀과 눈물이 베어있다고 생각한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날 동포 간담회에는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강석호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수혁 의원, 평화당 수석대변인인 박주현 의원,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함께했고, 재미동포 측에서는 김민선 뉴욕한인회 회장, 양호 민주평통 뉴욕협의회 회장, 박은림 뉴저지 한인회 전 회장, 하용화 월드 옥타 회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