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독립운동기념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강연회
경북독립운동기념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강연회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2.15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경북 2월의 독립운동가 영주 김상덕 선생 강연회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관장 김희곤)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영주(令洲) 김상덕 선생을 ‘2019년 경북 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오는 19일(화) 오후 2시부터 고령 대가야문화누리 가야금홀에서 강연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1945년 환국한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들
1945년 환국한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들
@독립운동가 영주 김상덕 선생@
(사진=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제공)

고령군 대가야읍 저전리에서 태어난 김상덕(金尙德, 1891~1950 납북) 선생은 1919년 일본 도쿄에서 2.8독립운동에 참여하여 3.1운동의 서막을 열었다. 이 때문에 붙잡혀 옥고를 치렀다. 1920년 풀려난 선생은 중국 상하이로 건너가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경상도 의원으로 활약했다.

이후 선생은 만주와 중국 관내를 오가며 조국광복을 위해 헌신하였다. 1922년 1월 모스크바에서 열린 극동민족대회에 참가하였으며, 이듬해 상하이에서 열린 국민대표회의에 경북대표로 참여하였다.

이어 활동무대를 만주로 옮긴 선생은 조선공산당 만주총국 조직부위원․고려공산청년회 만주총국 책임비서 등을 역임하였고, 1934년에는 신한독립당 상무위원으로 활약했다.

그 뒤 1943년부터 1945년 11월 고국으로 돌아올 때까지 중국 충칭의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학무부차장과 문화부장으로 활동하였다. 광복을 맞아 귀국한 선생은 반민특위 위원장을 맡아 올바른 역사 세우기에 앞장섰다. 선생의 공적을 기려 정부에서는 1990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기념관은 2월 한달 동안 기획 전시와 안동MBC 라디오 캠페인 방송을 통해 선생의 이러한 자취를 알릴 계획이다. 더불어 2월 19일에는 「김상덕 선생의 삶과 독립운동」이라는 주제로 충남대학교 국사학과 허종 교수의 강연이 있을 계획이다.

이번 강연회는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과 고령문화원(원장 김인탁)이 공동주관하며, 고령군과 김상덕선생기념사업회(회장 정희철)에서 적극 후원하였다. 곽용환 고령군수와 김선욱 고령군의회 의장, 박정현 도의원을 비롯한 여러 기관장과 고령 군민 140여 명이 참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