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이광희 수질연구팀장 서울시립대 박사학위 취득
경주시, 이광희 수질연구팀장 서울시립대 박사학위 취득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2.16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 분야 공학박사학위 취득, 경주시 물 산업 육성을 위한 연구개발 박차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는 맑은물사업본부 에코-물센터 소속 이광희 수질연구팀장(47.환경7급)이 주경야독으로 서울시립대 일반대학원에서 ‘고효율 응집 및 용존오존부상 hybrid공정에 의한 소규모 하수고도처리 특성 연구’ 논문이 지난달 14일 통과되어 이달 22일 졸업과 함께 ‘환경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한다고 전했다.

이광희 수질연구팀장 서울시립대 박사학위 취득(사진=경주시 제공)
이광희 수질연구팀장 서울시립대 박사학위 취득(사진=경주시 제공)

이번 박사학위논문은 ‘기존 소규모 하수처리시설의 생물학적 처리방식을 물리화학적 처리방식으로 전환해 고도수처리 특성 연구를 통해 미래하수기술로의 방향을 제시’했으며, 현재 수질연구팀장에 재직하면서 추진하고 있는 고도수처리 연구개발의 경험과 전문기술력을 바탕으로 취득했다.

이광희 수질연구팀장은 1995년부터 공직생활을 시작해 23년의 하수분야 근무경험과 학업을 통해 하수처리장 공정운영 및 수처리 신공법 개발 연구를 지속적으로 하여 경주시 소유의 특허와 환경신기술을 개발했다.

특히, 전문기술직 공무원으로써 직무발명에 대한 의욕과 전문성을 고취시켰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성실한 근무와 끊임없는 연구개발 노력의 결과로 2011년 행정안전부 주관 제1회 지방행정의 달인 공모에 하수처리의 달인으로 선정돼 국무총리상을 수상했고, 2017년 제3회 대한민국 공무원상 근정포장을 수상하는 영예도 안았다.

(사진=경주시 제공)
브라질 사네파(상.하수도)관계자 대상 이동식 급속수처리차량 시연모습 (사진=경주시 제공)

한편, 2012년 지자체 최초로 개소한 수질연구실의 수질연구팀장으로 재직하면서 공무원 신분으로 혁신적인 업무를 추진해 경주시 급속수처리기술(GJ-R공법) 및 저에너지형 고효율 하수고도처리공법(GJ-S공법) 등 수처리분야의 특허기술을 직접 개발했다.

또, 민간기업의 기술이전을 통한 시 수익 창출을 목표로 연구개발에 매진해 현재 국내특허 7건 취득, 해외특허 3건을 출원해 국내외 수처리 사업화로 약 65억원의 매출을 통해 3억2000만원의 시 수익을 창출하는 성과를 얻었다.

GJ-R공법은 남양주시 반류수처리시설 14,000톤/일 규모의 성공적인 운영을 시작으로 제주시, 경산시, 완도군, 영천시 등 하수처리분야에 다양하게 적용되고 있다.

지자체로는 최초로 자체 개발한 물 기술을 2017년 인도네시아 이동식 음용수용 급속처리시설을 공급하는 등 에콰도르, 필리핀, 베트남, 브라질 등 해외에서 상수 및 하수처리에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이 팀장은 경주출신으로 경주공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영남대학교 환경공학 학사 및 석사를 취득, 이번 박사학위 취득을 계기로 “초심으로 다시 돌아가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경주시의 물 산업을 육성해 지역발전과 깨끗한 물 공급을 위해 열심히 뛰겠다”는 포부를 밟혔다.

이희열 에코물센터장은 “이광희 팀장이 불철주야 매진해 개발한 GJ-R 기술은 혁신적인 수처리기술로 경주시 물 산업 선도의 일등공신이다”며, “이번 박사학위 취득으로 수질연구실의 전문성을 높여 더욱 발전된 기술이 개발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