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전경련 회장, 美 상․하원 지도부에 통상 서한 발송
허창수 전경련 회장, 美 상․하원 지도부에 통상 서한 발송
  • 김수영 기자
  • 승인 2019.02.1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창수 회장(자료사진)
허창수 회장

[중앙뉴스=김수영 기자]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 케빈 메카시 공화당 원내대표, 스테니 호이어 민주당 하원 원내 대표, 마이크 펜스 상원 의장(부통령), 척 그래슬리 상원 금융위원장(공화) 등 미 의회 지도자, 통상·한미관계 의원 50여명에게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수입 자동차․자동차부품에 대한 관세부과 대상에서 한국을 제외하고, 공화․민주 의원 공동발의 무역확장법 232조 남용 방지를 위한 "2019 양원합동의회통상권한법안"에 지지 의사를 담은 내용의 공개서한을 지난 18일 발송했다고 밝혔다.

허창수 회장은 이번 서한을 통해 지난 해 미국 의회가 트럼프 행정부가 철강분야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관세 적용 검토시, 한국산 철강․알루미늄이 최종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 준 것에 대해 깊은 감사를 표시하면서, 현재 상무부가 진행 중인 수입 자동차․자동차부품에 대한 관세 부과 대상에서도 한국이 제외되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더불어 허창수 회장은 최근 상하원이 공동발의한 「2019 양원합동의회통상권한법(안) (Bicameral Congressional Trade Authority Act of 2019)」에 대해 지지 의사를 표명하고 의원들이 적극적 참여를 함께 요청하였다. 동 법안은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과정에서 나타난 트럼프 행정부의 무분별한 적용을 제한하는 내용으로 2월 13일 현재, 상원 11명, 하원 19명의 공화-민주 양당 의원들이 공동발의자로 서명에 참여하고 있다.

이 법안의 주요 내용은 미 무역확장법 232조에 기반한 대통령 행정명령은 60일 이내 의회의 승인을 필요토록 하고 있으며, 수입품목의 미국 안보 침해 여부 조사를 상무부가 아닌 국방부가 하게 하고, 조사대상도 "군수품, 에너지 자원, 중요 인프라시설" 등으로 한정하고 있다.

엄치성 전경련 상무는 이번 전경련 회장 명의로 미 의회 지도자들에 공개서한을 보낸 것은 작년 11월 중간선거로 116대 의회가 새로 출범함에 따라 상, 하원 주요 상임위 위원장들에게 취임 축하인사를 겸해, 232조 등 우리 기업들에게 중요한 현안과 관련해 미 의회의 이해를 제고하고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서 엄치성 상무는 美 1962년 무역확장법 232조의 남용 방지 법안 입법화를 위해 미국 상공회의소, 미국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등 미국의 대표 경제단체들은 "2019 양원합동의회통상권한법(안)" 지지 성명서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