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3․1 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안동시, 3․1 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9.02.24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박미화 기자] 경북 안동시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25일(월) 15시 임청각에 독립유공자 명패를 단다.

지역의 독립유공자 수권 유족 68명 중 처음으로 임청각에 명패를 달고, 존경과 예우의 뜻을 전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권영세 안동시장, 김상출 경북북부보훈지청장, 손병선 광복회 안동시지회장 등이 참석해,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지낸 석주 이상룡 선생의 증손자 이항증 선생을 모시고 임청각 대문에 독립 유공자 명패를 단다.

석주 이상룡 선생은 일제 치하에서 살기를 거부하고 만주로 이주해 신흥무관학교를 세우고 독립투사를 양성했다. 이후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맡아 독립운동의 최전선에서 싸우다 1932년 만주 땅에서 순국했다. 또한 선생의 집안은 대표적인 독립운동 명문가로 선생을 포함한 10명이 독립운동 유공자로 건국훈장을 받았다.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국가 차원에서 통일된 명패를 제작·배부하는 사업이다.

국가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고, 국가유공자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국가보훈처와 지자체가 협업해 독립유공자·참전유공자·국가유공자 수권 유족 등을 대상으로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오늘의 대한민국은 독립유공자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이번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계기로 대한민국의 광복을 위해 헌신하신 숭고한 애국정신에 대한 감사와 예우의 분위기가 더욱 고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