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보건장학제도 ‘부활’... 의대생 20명 연간 2,040만 원 지원
공중보건장학제도 ‘부활’... 의대생 20명 연간 2,040만 원 지원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2.25 10: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사진=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사진= 보건복지부 제공)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지역공공의료에 종사할 의료인력 확보를 위한 ‘공중보건장학제도’ 부활이 본격 실시된다.

보건복지부는 공공의료에 사명감을 갖춘 학생을 선발해 지역에 근무하도록 하는 공중보건장학제도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1977년부터 1996년까지 공중보건장학제도를 통해 장학생 1,461명(의사 768명, 치과의사 50명, 간호사 643명)을 배출했으나, 지원자 감소와 공중보건의사 배출 증가에 따라 지난 20여 년 간 제도가 중단된 상태였다.

하지만 최근 공공보건의료의 중요성이 커지는 반면 이 분야 종사 인력은 부족한 상태로 나타나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중보건장학제도 시범사업’을 실시하게 되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재학생 20명을 선발하여 공공보건의료업무에 종사할 것을 조건으로, 등록금과 생활비를 지원한다.

지원액은 연간 1인당  2040만 원으로 등록금은 1200만 원, 생활비는 840만 원이다. 지원을 희망하는 학생은 소속 의과대학 행정실에 지원서와 학업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또한 의대는 학장의 추천서를 첨부해 각 시·도에 제출하고 시‧도에서도 관련 서류를 다음달 22일까지 복지부 공공의료과에 제출하면 된다. 

복지부의 이번 사업에 시․도는 학생 장학금을 분담하며, 향후 지원한 학생을 해당 시‧도 지방의료원 등 공공보건의료 분야에서 근무하도록 할 수 있다.  참여 도시는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부산, 울산(울주군) 등이다.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은 기존과 달리 단순한 장학금 지급 사업이 아닌, 지역의 공공보건의료에 기여해 지역의료격차를 해소할 의사 양성이 목적”이라면서, “공공보건의료에 관심 있는 학생들이 많이 지원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상훈 2019-02-25 12:17:23
농어촌지역은 응급환자가 대 도시까지 나가서 진료를 받고 있는 현실인데 , 공중보건제도를 활성화해서 많은 실력있는 의사들이 보건소등에서 진료하면 좋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