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직장인 주당 평균 41.5시간 일해
지난해, 직장인 주당 평균 41.5시간 일해
  • 우정호 기자
  • 승인 2019.02.28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주당 근로시간 지속적 감소, 주52시간근무 도입 등 영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중앙뉴스=우정호 기자] 지난해 근로자들은 주당 평균 41.5시간을 일하고, 10명 중 1명은 54시간 이상 장시간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를 토대로, ‘2018년 취업시간별 취업자 수’를 분석한 결과, 주당 평균 취업 시간은 41.5시간으로 2년 전(2016년)과 비교하면 1시간 30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아울러 2017년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2.8 시간으로, 역시 올해 1시간 18분 줄어들었다.

주5일근무제의 정착과 더불어 2018년 7월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에는 주 52시간근무가 도입된 것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법정근로시간 40시간, 연장근로 한도 12시간으로 1주 최대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제한했는데, 올해 7월부터는 특례업종에서 제외된 21개 업종에서도 시행될 예정으로 주당 평균 취업 시간은 앞으로도 법정근로시간인 40시간에 더 가까워질 것으로 보인다. 

성별로도 일하는 시간에서 차이가 나타났다.

2018년 남성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3.9시간으로, 2016년(45.4시간)과 2017년(45.2시간)에 비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여성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38.3시간)은 남성보다 다소 낮은 편으로 결혼과 출산, 육아 등이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된다.

또한 여성의 경우, 출산∙육아 등으로 인한 경력단절로 파트타임이나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부분이 취업시간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36시간 미만 일하는 비중은 여성이 27.1%로 남성(13.7%)보다 13.4%p 높았다. 36시간 미만 일하는 비중은 2017년과 비교해 2018년에 남녀 모두 각각 2.5%p, 3.3%p 증가했다.

한편, 산업별 주당 평균취업시간은 ‘도소매∙숙박음식점업’(45시간)이 가장 높았고, ‘제조업’(44시간), ‘전기·운수·통신·금융’(44시간), ‘건설업’(41시간) 등의 순이었다. 이들 산업별 주당 평균취업시간도 올해 감소하는 추세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