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씨들의 하루] “직업에 귀천은 있어, 하지만 노는 건 더 부끄러워...“
[무명씨들의 하루] “직업에 귀천은 있어, 하지만 노는 건 더 부끄러워...“
  • 신현지 기자
  • 승인 2019.03.07 15:5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구두수선 24년...꿀릴 건 아무것도 없어
(사진=신현지 기자))
올해로 구두수선하는 일이 24년 됐다는 황남수씨가 구두수선 작업중이다. (사진=신현지 기자))

[중앙뉴스=신현지 기자] “직업에 귀천이 없다는 말, 그거 그냥 상대방 듣기 좋아라고 하는 말이지, 왜 직업이 귀천이 없겠습니까. 더구나 요새 세상에는 더 심하지. 누가 구두닦이를 전문직업으로 대우해주겠어요. 그렇지만 멀쩡한 몸으로 빈둥거리는 건 더 부끄럽지 않겠어요.”

지난 6일 여의도 한 빌딩 앞을 지나다 우연히 들른 구두수선코너, 그곳에서 만난 구두수선공 황남수(가명)씨. 그는 분명 직업엔 귀천이 있다며 냉소 섞인 싸늘한 시선을 문밖으로 던졌다. 과시욕과 체면을 우선시하는 우리나라는 그것이 더 심하다면서.

그렇다고 멀쩡한 젊은 몸으로 놀고먹는 건 더 부끄러운 일, 지금 자신은 그 누구에게도 꿀릴 게 없다며 싱긋 웃음이었다. 더욱이 올해 아들이 서울의 유명 국립대학에 들어갔으니 부러울 것도 없다고 은근히 자랑까지 더하는 황씨였다.

구두수선 24년...이젠 부러울 게 없어

황씨 (63세)의 올해로 구두수선 24년, 그러니까 구두닦이 부모를 둔 아들에게 가끔은 미안한 생각도 없지 않다고 말하는 우리사회의 또 다른 ‘무명씨의 하루’를 본지가 엿보기로 했다.

“어느 부모나 마찬가지잖아요. 자식이 잘 되는 만큼 뿌듯하고 좋은 게 어디 있겠어요. 나는 못 배우고 못났어도 자식만큼은 잘 되기를 바라는 게 다 부모 맘이잖아요. 내가 워낙 없이 살다보니 장가를 늦게 갔어요.

그러다 보니 나이 40 넘어 아들 하나 얻었는데 그놈이 나를 안 닮고 지 엄마를 닮아 원체 똑똑해요. 없는 집에서 제대로 학원도 못 보냈는데 그리 대학에 척 붙어주고. 그러니 고맙고 미안하지요. 그런데 놈이 하도 성질이 까탈스러워서 자식이라도 조심스러울 때가 많아요.

특히 아빠는 여태 뭐하느라 요 모양 요 꼴로 사느냐며 턱을 치켜 들 때는 저놈이 내 자식인가 하는 생각에 괘씸할 때도 없지 않지요. 그럴 때면 쓴 소주잔으로 속을 달래며 가만히 나를 돌아보는데. 돌아보면 참으로 열심히 살았더라고요. 하루도 쉬는 날 없이, 한 평도 안 되는 박스 안에 갇혀서 숨이 턱턱 막히게 일을 했어요.

어느덧 그에게 일상이 되어버린 그의 일터 (사진=신현지 기자)

여기 앉으면 하늘이 보이기를 하나, 바람소리가 들리기를 하나 그렇게 20여년을 열심히 구두만 내려다보고 살았어요. 그 덕에 내 이름으로 된 18평 아파트도 한 채 있고. 그런데도 아들의 말이 목에 걸리는 것은 내가 젊은날을 너무 탕진했다는 자책감이지요.“ 라고 서두를 꺼내는 그는 한때 서울역 부근에서 날고뛰던 주먹패였다고.

돈 앞에 이길 장사 없더라

“돈만 있으면 대한민국이 젤로 살기 좋은 나라라고 합디다. 그 말을 바꿔 말하면 돈 없으면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는 게 이 나라라는 뜻이지요. 그러니 돈 앞에 이길 장사는 없는 거지요.

내 고향은 강원도 두메산골, 화전민이었어요. 그러니 뭔 돈이 있겠어요. 형제는 9남매에다 치매 걸린 할머니까지 대식구가 찢어지게 가난해 감자먹기도 힘들었어요. 겨우 중학교만 나오고 서울에 돈 벌로 나왔어요. 그런데 하필 서울역에서 만난 게 주먹으로 먹고사는 2년차 선배였어요.

그를 따라 간 곳이 강남의 유명 룸살롱, 서울생활 시작을 거기 웨이터로 시작했어요. 당시 웨이터가 여섯인가 됐는데 모두 선배의 수하였던 거지요. 그가 부르면 일을 하다가도 우르르 몰려가 치열하게 싸웠어요. 그렇게 안 싸우면 내가 죽으니까. 맞기도 엄청 맞았고 패기도 엄청 팼어요. 그러다 보니 옥살이로 별을 몇 개씩 다는 놈도 있었고. 밤에 몰래 밀항을 한 놈도 있었고.

그렇다고 겁나는 것도 없었어요. 설사 겁이 난다고 거기에서 빠져 나올 수 있는 것도 아니었고요. 한번 그 바닥에 발을 들여놓으면 빠져나오기 쉽지 않은 곳이 그 세계니까요. 당시 삼청교육대로도 많이 잡혀갔어요. 그런데 난 다행히 군대 영장이 나오는 바람에 그 칼바람은 피했는데 제대를 하고 다시 내 발로 찾아가게 되더라고요.

막상 제대를 하고 나니 갈 곳이 없었으니까요. 춥고 배는 고픈데 가방끈 짧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막노동이라. 술집 웨이터만 했던 놈이라 막일은 눈에 안 들어오고. 참 철이 없었지요. 그렇게 내발로 다시 찾아가 세상 무서운 줄 모르게 주먹을 휘둘러대다 결국은  건물 옥상에서 떨어졌는데 죽지 않은 게 천만 다행이었지요. 보세요. 그때 입은 흔적이 바로 이겁니다.“라고 내보이는 건 황씨 왼 발의 의족이었다.

건강한 신체로 무엇을 못해...늦게야 깨달음

“그렇게 몸이 망가지고서야 그 생활을 청산할 수 있었는데 그 대가는 참으로 컸어요. 그 몸으로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었으니까요. 그러니 내 다리 하나를 잃고서야 노동이 얼마나 신성하고 고귀한 건지 그때야 깨달았다고요. 사지 멀쩡한 신체만으로도 할 수 있는 게 얼마나 많은 것인지를. 황소를 때려눕히고도 남을 그런 건강한 신체를 잃고서야 깨달음을 얻었으니 답답하고 한심한거죠.

그때 지금의 아내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아마 지금쯤 나도 노숙자들 대열에 끼여 있을 게 분명할 겁니다. 그렇지만 아내가 구두 닦는 기술을 배워보라 권유할 때는 내 몸이 그런데도 나를 뭘로 보냐며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어요.

나 때문에 그 사람이 울기도 많이 울었어요. 그런 집사람이 지금은 고맙고 잘해줘야겠다는 생각은 항상 가지고 있는데 어디 그럽니까. 워낙 무뚝뚝한 성격이라 맘은 그렇지 않은 데 표현을 잘 할 줄 모르니.

아무튼 내가 이런 말을 하는 것은 젊은 사람들은 웃을지 모르겠지만 요새 아이들 쉽게 돈 버는 일만을 찾는데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거예요. 또 고급직종의 일만 찾느라 아까운 시절을 그냥 다 흘려버리는데 한번쯤 깊이 생각을 해보라는 거죠. 자신은 자신이 더 잘 아는 거니까.

그래서 난 우리 아들에게도 항상 얘기해요. 직업에 귀천이 없지 않지만 빈둥빈둥 노는 게 세상 제일 부끄러운 일이니 대학 졸업하자마자 나가 독립하라고. 놈이 까칠하기는 해도 현실을 읽을 줄 아는 놈이니 알아듣기는 할 겁니다.

하지만 내 과거는 아직은 비밀이라 나중에 저랑 나랑 술 한 잔 기울이는 날이 있을 거라 생각하는데 어찌될지는 모르겠습니다.” 라고 말하는 황씨의 구두수선코너 주위로 어느새 어둠이 희미하게 내려앉고 있었다. 빼곡한 빌딩숲에서는 퇴근을 서두르는 걸음들이 이날 따라 유독 경쾌하게 들렸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수국 2019-03-07 19:49:20
적은 비용으로 수선해서 더 사용하면 돈도 절약되어 서 좋아요

샛강역ㅅ 2019-03-07 16:51:49
구두수선이 남 보기에는 좀 지저분해 보여도 불경기에 수선하는 사람이 많아서 수입도 괜찮습니다